SKT·KT, 제휴사 확대…LG유플러스는 '무제한 포인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1-13 15:13   수정 2020-01-13 15:15

SKT·KT, 제휴사 확대…LG유플러스는 '무제한 포인트'

통신 3사가 2020년 새해를 맞아 멤버십 제도를 개편했다. 멤버십 포인트를 무제한으로 풀고, 제휴사 또는 혜택을 늘리는 등의 변화를 꾀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LG유플러스의 포인트 무제한 제도다. LG유플러스는 올해부터 멤버십 전 등급에 포인트를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기존에는 등급에 따라 차등 지급해왔다. LG유플러스 멤버십 고객은 포인트와 상관없이 혜택을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은 2018년부터 멤버십 포인트 무제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선보인 새 멤버십 제도도 개편했다. 지난해부터 옛 멤버십과 새 멤버십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옛 멤버십은 모바일 요금제 기준이지만 새 멤버십은 모바일, 인터넷, 인터넷전화, 인터넷TV(IPTV), 홈 사물인터넷(IoT) 등 5대 상품의 연간 사용 금액을 기준으로 등급을 산정한다.

새 멤버십 제도에는 새로운 등급이 추가됐다. 기존에는 VIP+, 다이아몬드+, 골드+, 일반+ 등 총 4개로 등급이 구성됐다. 올해부터는 VVIP+ 등급이 신설됐다. 등급 신설을 기념해 10일부터 이달 31일까지 3000명을 추첨해 GS칼텍스 5000원 상당 주유권을 제공한다.

새 멤버십의 VIP+와 VVIP+, 옛 멤버십의 VIP와 VVIP를 대상으로 하나씩 골라 사용할 수 있었던 ‘나만의 콕’ 서비스도 단순화했다. 기존 5종을 ‘라이브 콕’과 ‘영화콕’ 2종으로 줄였다. 기존에는 각 분야가 세분화돼 있어 혜택을 누리기 어렵다는 평가가 많았다. 개편으로 기존의 ‘푸드콕’ ‘쇼핑콕’ ‘교통&레저콕’ ‘데이터선물콕’을 ‘라이브 콕’으로 합쳐 혜택을 확대했다.

SK텔레콤과 KT는 제휴사를 늘리는 방식으로 멤버십 제도를 바꿨다. SK텔레콤은 T데이 혜택을 강화하고 테마파크 제휴사를 확대했다. T데이는 매달 첫째 주 월~금요일과 매주 수요일 정해진 제휴처에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SK텔레콤은 T데이 제휴처를 기존 10곳에서 19곳으로 확대했다. 파리바게뜨와 던킨도너츠, 할리스커피, 11번가 등이 추가됐다.

T멤버십 제휴처로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서울스카이, 언더씨킹덤 등 테마파크도 추가된다. T멤버십 VIP 등급에 제공하는 ‘VIP 픽(Pick)’ 제휴처도 6곳에서 9곳으로 늘렸다. 인천공항 마티나라운지, 롯데 인터넷면세점, 플로(FLO) 등 기존 제휴처에 11번가, Btv, 스타벅스 등이 추가됐다.

5세대(5G) 이동통신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부스트파크 할인도 더 많은 곳에서 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파리바게뜨, CU, 할리스커피, CGV, 미스터피자 등 5곳에서 혜택을 받을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던킨도너츠와 롯데시네마가 추가됐다.

KT도 멤버십 등급별 제휴처를 확대했다. VVIP 등급은 도미노피자, 서울스카이 등이 추가됐다. VIP 등급은 달콤커피 아메리카노 무료 이용 혜택이 새로 생겼다. 한 달에 한 번 할인율을 추가해 주는 ‘더블할인’은 기존의 베스킨라빈스, CGV, 시즌(Seezn)뿐만 아니라 K쇼핑에서도 누릴 수 있다.

통신사들이 멤버십 혜택을 확대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혜택은 줄고 있다는 비판도 있다. SK텔레콤은 플로의 무료 듣기 혜택 횟수를 축소했고, 자체 OTT 옥수수를 웨이브(WAVVE)로 재출범하면서 유료 콘텐츠 50% 할인 혜택도 없앴다. LG유플러스는 티머니 무료 충전 서비스와 롯데시네마 무료 예매를 올해부터 제공하지 않는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