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한정수와 함께 컴백한 '불청 클래식' 시청률 회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2-19 17:51   수정 2020-02-19 17:54

'불타는 청춘' 한정수와 함께 컴백한 '불청 클래식' 시청률 회복


'불타는 청춘'이 소박한 자급자족과 게임으로 화기애애한 '불청 클래식'으로 돌아갔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 1, 2부는 가구 시청률 6.6%, 6.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특히 2049 시청률 2.7%를 기록하며 변함없이 동시간대 2049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번에는 특별한 새 친구 없이 감자 밥상과 탁구공 옮기기 등으로 폭탄 웃음을 선사하며 8.1%까지 최고 시청률이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안혜경의 고향 강원도 평창을 찾았다. 먼저 도착한 김광규, 최성국, 이연수, 박선영은 하얀 눈밭을 보자 포대로 커플 썰매를 타는 등 동심으로 돌아갔다.

청춘들이 다 같이 모이자 제작진은 "186cm의 모델 출신 연기자 남자가 한 명 더 온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멀리서 걸어오는 훤칠한 실루엣의 주인공은 '불청'에 합류한 적 있던 배우 한정수였다.

한정수는 1년여 만에 다시 찾아 온 이유에 대해 "1년이 지나면 법적으로 새 친구다. 2018년도 11월 그때가 제일 힘들 때였는데 그걸 다 겪고 다시 새롭게 태어났다"며 자신을 '헌 친구'가 아닌 '새 친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2020년부터 다 리셋하고 새로운 삶을 살려고 한다"고 언급해 그의 활약에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날 제작진은 청춘들에게 "이번 편은 클래식이다. 옛날 불청에서처럼 현장에서 자급자족하라"고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지난 주에 방송된 '불청외전'에 대해 스스로 "망했다"라고 말하는 등 '셀프 디스'를 해 폭소를 더했다. 이에 강문영은 "옛 것이 좋은 것이여"라며 반겼고, 김광규 역시 "그동안 회비 3만 원을 걷으면서 굉장히 풍족하게 많이 먹었다. 음식에 대한 고마움도 못 느꼈는데, 이번엔 소박하게 먹어 보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다행히 청춘들은 저장 창고에서 감자를 찾아내 감자 요리를 시작했다. 강문영은 "우리에게 있는 건 시간과 감자뿐"이라며 무한 감자전 부치기에 돌입했다. 이어 박선영은 감자채볶음을, 강경헌은 감자밥을 만들어 소박한 감자 밥상을 완성했다. 청춘들은 반찬이 없으니 감자밥 만으로도 "너무 맛있다"며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고 이 장면은 군침을 자극하며 시청률 8.1%로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한편, 청춘들은 콜라, 계란, 라면 등 기초 먹거리를 두고 '고전 게임' 내기를 제안했다. 15초 동안 웃음을 참고 '옆 사람의 겨드랑이 치기' 게임, '숟가락으로 탁구공 옮기기'를 선보였다. 특히 탁구공 게임에서는 박선영이 탁구공을 받자마자 턱에 쥐가 난 듯 '드리블' 개인기를 선보여 아슬아슬 긴장감과 폭탄 웃음을 자아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