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서정희, 서세원 재혼 소식에 "난 더 큰 자유 얻었다.. 잘 살았으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8 23:23   수정 2020-05-18 23:26

'밥은 먹고 다니냐' 서정희, 서세원 재혼 소식에 "난 더 큰 자유 얻었다.. 잘 살았으면"

'밥은 먹고 다니냐'(사진=방송 화면 캡처)

'밥먹다'에 출연한 서정희가 이혼 후 삶에 만족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서는 서정희가 이혼 후의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지금은 정말 행복하다. 이혼 전에는 어떤 마음이 있었냐면 '여기서 나가면 난 죽을 거다' 생각했다. 이혼이라는 단어를 생각도 못해봤다. 가정을 지키지 못한 자책, 안 좋은 생각까지 했지만 무너지지 않고 여기까지 왔다"며 "시간을 잘 가꿔야 한다는 생각이다. 혼자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김수미는 서정희의 전 남편 서세원과의 이혼을 언급하며, "뭐가 제일 힘들었냐"고 물었다. 서정희는 "처음에는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결혼하고 사는 동안에는 제가 입버릇처럼 '바람 피워도 괜찮다' 생각했었다. 가정을 지키기 위해서 준비된 마음가짐이 있었다. 그런데 이혼까지 가고 가정이 깨지니까 내가 참고 살았던 게 깨진 것 때문에 힘들고 괴로웠다"고 답했다.

또한, 서세원의 재혼 소식을 밝힌 서정희는 " '잘 살면 좋겠다' 생각한다. 여느 연예인 커플들의 얘기를 듣는 것처럼 그렇다. 지금은 만나도 인사할 수 있을 것 같다. 왜냐하면 저는 그보다 더 큰 자유를 얻었다. 지금은 내게 더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정말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한다. 내가 남자친구라도 생기면 같이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웃었다.

새로운 사랑에 대해 묻자, 서정희는 "만남을 통해 상처받는 게 싫다. 지금이 딱 좋은 때인 것 같다"면서 현재 삶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