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두 명의 여성에게 성병 옮긴 유명 약사 유튜버의 사생활, 진실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27 19:57   수정 2020-05-27 19:58

'실화탐사대' 두 명의 여성에게 성병 옮긴 유명 약사 유튜버의 사생활, 진실은?

'실화탐사대'(사진=MBC)

'실화탐사대' 두 명의 여성에게 성병을 옮긴 유명 약사 유튜버의 사생활에 감춰진 진실을 파헤친다.

27일(수) 밤 10시 5분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이른바 유명 약사 유튜버에게 피해를 입은 여성들 이야기와 함께 해당 유튜버의 근황·심경을 방송 최초로 전한다.

지난달 말 폭로글 하나가 온라인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약사 유튜버로 이름을 알린 박모씨와 4개월간 만남을 이어간 A(1차 피해자)씨 글이었다. 해당 폭로글이 올라온 당일, 박씨 연인이던 B(2차 피해자)씨는 A씨 글이 거짓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자신 역시 박씨와 관계를 가진 뒤 몸에 이상 증세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두 여성의 몸에서 동일하게 발견된 것은 '헤르페스 2형' 바이러스였다. 그로부터 11일 뒤 박씨는 개인 채널에 입장문을 발표하고 자취를 감췄다. 피해 여성들 주장과 달리 자신이 헤르페스 보균자가 아니라고 검사지로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제작진은 "취재 도중 두 여성에게 성병을 옮긴 남자가 박씨라는 증거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씨 태도는 피해 여성들을 더욱 분노케 했다. 여성들을 찾아와 '별거 아니다' '몰랐다'고 말하면서 자살 협박을 했다는 것. 제작진은 "오랜 추적 끝에 박씨를 만났다"며 "그의 근황과 스스로 밝힌 심경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고 전했다.

유튜버 약사 약쿠르트의 현재 근황과 심경은 27일 오후 10시 05분 ‘실화탐사대’에서 방송 최초 밝혀진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