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봉클럽' 통 크게 산다! 북한 큰손 총출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5 11:34   수정 2020-07-05 11:36

'모란봉클럽' 통 크게 산다! 북한 큰손 총출동

모란봉클럽(사진=TVCHOSUN)

오늘(5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TV CHOSUN <모란봉클럽>에서는 '통 크게 산다! 북한 큰손 총출동'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북한에서 자칭 '큰손(?)'이었던 이들이 출연해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신입회원 김나경은 "청진에서 큰손으로 불렸다"며 의기양양하게 이야기를 시작했다. 20대 초반, 각종 대형 무역을 담당하며 북한에서 이름났던 남강무역소에서 사업을 했던 그녀는 "집에는 생활비로 10만 달러의 현금을 두고 사용했을 정도였다"며 "사업을 하며 무려 120만 달러의 유동자금을 굴렸다"는 이야기를 전해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큰돈을 벌며 승승장구하던 그녀에게도 어느 날 시련이 찾아왔다. 한국에 있던 아버지와의 관계를 꼬투리 삼아 보위부에 체포된 것이다. 김나경 회원은 "조사기간만 장장 4년이 걸렸다"며 "4년 만에 돌아온 집은 모든 걸 빼앗겨 아무것도 없어 '살기 위해' 탈북을 감행했다"고 말해 다른 회원들이 그녀의 결심에 뜨거운 격려를 보냈다.

이어서 '북한 식당 종업원과의 위험한 거래'라는 키워드의 강아름 회원이 이야기를 이어갔다. 18살 어린 나이에 탈북 후 줄곧 중국에서 살았던 그녀는 동네에 북한 식당이 생겨 방문했는데, "고향 사람 느낌이 물씬 느껴져 너무 반가웠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하지만 북한 식당에는 항상 보위부가 대기하고 있어 자칫하면 북송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강아름 회원이 "보위부가 있는지도 모르고 방문했다"고 하자, 출연자들은 "알았더라면 절대 그런 생각 못 했을 것"이라며 깜짝 놀라기도 했다. 이후 북한 식당 종업원과 친해져 종업원에게 "신분증을 만들어주겠다"며 탈북을 권유했던 사연을 공개해 모두의 귀를 기울이게 했다.

이 밖에도 모란봉 회원들의 '통 크게 산다! 북한 큰손 총출동'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는 오늘(5일) 밤 9시 10분 TV CHOSUN <모란봉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