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추천위원에 '박사방 변호인' 앉히려 한 與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3 19:08   수정 2020-07-14 02:27

공수처장 추천위원에 '박사방 변호인' 앉히려 한 與

더불어민주당이 13일 텔레그램 ‘박사방’ 범죄에 가담한 인물의 변호인을 민주당 몫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에 추천해 논란이 일었다. 비판이 커지자 해당 인사는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직을 사임했다.

민주당은 이날 민주당 몫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으로 변호사인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과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선정했다.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추천위는 “장 전 회장은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해온 인물”이라며 “공수처의 기능과 목적을 감안할 때 다양하고 오랜 법조 경력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 논의를 더욱 풍부하게 해줄 것”이라고 추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선정 직후 장 전 회장이 텔레그램 박사방 내에서 ‘도널드푸틴’이라는 대화명을 사용해 범죄단체조직에 가입·활동해온 전 사회복무요원 강모씨(24)의 변호인으로 재판에 참석해온 사실이 알려졌다. 강씨는 지난해 12월 조주빈에게 자신의 고등학교 담임교사 딸에 대한 살인을 청부하며 400만원을 건넨 살인예비 혐의도 받고 있다.

장 전 회장은 논란이 일자 “피의자 부모와 예전부터의 인연으로 부득이하게 사건을 수임했고 현재 사임계를 제출한 상황”이라며 “이 부분이 공수처 출범에 조금이나마 영향을 미친다면 개인적으로 역사적으로 용납하기 힘들다고 생각해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위원추천위원장인 백혜련 의원은 “초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라는 상징성과 무게를 고려해 더욱 세밀하게 살폈어야 했으나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과실을 인정했다. 백 의원은 “이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하며, 조속히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선정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즉각 비판 논평을 내놨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국민적 공분을 사는 ‘n번방’ 공범 변호인을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으로 임명하다니 도대체 어떤 공수처장 후보를 원하느냐”며 “민주당 시·도지사의 잇따른 성폭력 범죄 같은 공직자 비리 감찰이 시급하다면 4년째 비어 있는 특별감찰관부터 임명하라”고 지적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