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종연횡의 시대' 준비하는 LG전자…'이노베이션 카운실' 발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4 15:35   수정 2020-07-14 15:41

'합종연횡의 시대' 준비하는 LG전자…'이노베이션 카운실' 발족


LG전자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이 자사 경영진과 외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이노베이션 카운실’을 만들었다. 아마존웹서비스(AWS), 페이팔, 시스코 등 주요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정회원으로 참여한다. 글로벌 기업들의 ‘연구·개발(R&D) 합종연횡’이 본격화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LG전자는 14일 이노베이션 카운실 첫 모임을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했다고 발표했다.LG전자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이 카운실의 의장 역할을 맡았다.
정회원은 12명. 카운실을 구성하자는 LG전자의 제안을 수용한 글로벌 기업 경영진들이다. 글로벌 결제서비스 기업 페이팔의 CTO인 스리 시바난다,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 AWS의 클라우드 아키텍처 전략담당 아드리안 콕크로프트 부사장, 네트워크 솔루션 업체 시스코의 클라우드 플랫폼·솔루션 그룹 킵 콤튼 부사장 등이 ‘거물’로 꼽힌다. 지능형 로봇 스타트업 로버스트AI의 CTO인 로드니 브룩스, 하이파이 오디오 전문업체 매킨토시그룹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포지 등도 눈에 띄는 인물이다.

이날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의 변화 방향’이었다. 모임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를 극복한 디지털 전환 성공사례들을 공유했다. 인공지능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앤드류 응, 서울대학교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장 차상균 교수 등도 외부 전문가 자격으로 모임에 합류했다.

LG전자 관계자는 “네 개의 다른 시간대, 15개 도시에서 화상 모임이 접속했지만 같은 장소에 있는 것처럼 매끄럽게 토론이 진행됐다”며 “모든 참가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디지털 전환이 2년 정도 앞당겨졌다고 입을 모았다”고 전했다.

업계에선 LG전자가 주도하는 카운실이 글로벌 기업 간 합종연횡의 한 축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카운실에서 시작된 논의가 복수의 글로벌 기업이 참여하는 공동 연구·개발(R&D) 프로젝트로 발전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