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를 둘러싼 두 남자, 손호준-김민준의 이글 아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5 15:11   수정 2020-07-15 15:13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를 둘러싼 두 남자, 손호준-김민준의 이글 아이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와 손호준, 김민준 (사진제공 =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를 둘러싼 손호준과 김민준의 이글거리는 신경전이 예고돼, 4대1 로맨스의 본격적인 점화를 알렸다.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이하 ‘우리사랑’)에서 서로에 대한 미운 감정으로 상처 주는 말들만 내뱉던 노애정(송지효)과 오대오(손호준). 성사 되지 않을 것만 같던 구파도(김민준)의 ‘미션 임파서블’이 결국 성공한 것일까.

오늘(15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애정과 대오의 만남이 포착됐다. 더군다나 여기에 ‘대부업체’ 나인캐피탈 대표 구파도까지 자리하고 있어 궁금증이 증폭된다.

지난 2회에서 등단 소설 ‘사랑은 없다’를 영화화하자는 애정의 제안을 대차게 거절하며 14년 간의 복수 시나리오를 완성한 대오. 하지만 옛정은 무시하지 못하더니 자꾸만 애정이 눈에 밟혔고, 결국 마음을 바꿔 애정과의 미팅 장소로 향했다.

지난 방송 말미, 처연히 비를 맞으며 그를 기다리던 애정에게 대오가 우산을 씌워주던 장면은 시청자들의 환호성을 자아낸 ‘최애’ 명장면으로 벌써부터 회자되고 있다.

그리고 직후 공개된 예고영상에서도 애정과 대오의 미팅을 미리 엿볼 수 있었다. “나랑 하자고 일. 그럼 말해줄게. 우리가 왜 헤어졌는지”라며, 애정이 14년 전 이별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대오의 입장으로선 아주 솔깃한 제안을 제시한 것.

노애정과 오대오 그리고 구파도가 한 자리에 있는 스틸컷을 보니 흥미진진함이 더해진다. 더군다나 세 사람 모두 다른 표정을 지어 보이고 있어 이 이색 조합에 물음표가 생긴다.

처음 대면한 것 같은 오대오와 구파도 사이에는 상대방을 파악하기 위한 미묘한 신경전이 오고 간다. 불타는 ‘이글 아이’를 장착하며 서로가 마음에 들지 않다는 표정을 한껏 드러내고 있는 것.

그 사이에 낀 애정은 곤란하다는 표정이 역력하다. 게다가 위 영상을 보면 대오가 “적어도 그 쪽보다는 지극히 사적으로 가까운 관계”라며 한방을 날린다. 물러섬 없이 팽팽하게 주고받을 불타는 ‘이글 아이’와 더불어, 둘 사이 오고 갈 치열한 접전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노애정을 둘러싼 두 남자의 미묘한 신경전이 펼쳐진다”며 “노애정-오대오-구파도라는 이색 조합이 어떻게 성사된 것인지, 이 세 사람은 이 미묘하고도 복잡한 관계 속에서 어떤 감정을 드러낼지 지켜봐달라”고 기대 포인트를 전했다.

한편 ‘우리사랑’ 3회는 오늘(15일) 밤 9시 3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