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끊어 성폭행 증명"…임실군 40대 女공무원 유족 호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5 16:24   수정 2020-07-15 16:26

"목숨 끊어 성폭행 증명"…임실군 40대 女공무원 유족 호소

"성폭력 피해를 본 간부와 함께 일하게 돼 힘들 것 같다."
간부로부터 성폭력 당했다고 호소한 뒤 숨진 전북 임실군 소속 여성 공무원의 유족이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혀줄 것을 수사기관에 요구했다.

숨진 공무원 A씨(49·여) 유족은 15일 "고인은 이런(성폭행) 사실 때문에 너무 힘들고 창피해서 직장을 다닐 수 없다는 것을 목숨을 끊어가며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게 사실이 아니라면 어떤 게 사실일까. 무엇을 더 보여드려야 사실일까"라며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임실경찰서는 A씨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진행하는 등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휴대전화 통화 기록 등을 통해 A씨 사망과 성폭행 피해의 인과관계를 살펴보겠다는 취지다.

다만 현재까지 구체적 피해 사실이 드러난 상태는 아니기 때문에 관련자를 형사입건하는 등 공식 수사에 착수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임실군과 임실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5시30분께 A씨가 임실읍 자택 안방 화장실에서 숨져 있는 것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관들이 발견했다.

A씨는 사망 전 지인에게 "정기 인사이동으로 (과거) 성폭력 피해를 본 간부와 앞으로 함께 일하게 돼 힘들 것 같다"는 내용을 담은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지인은 문자 메시지를 받고 A씨 자택으로 찾아갔으나 문이 잠겨 있고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한 제보를 접하고 내사를 진행 중"이라며 "포렌식 등을 통해 구체적인 피해 정황이 드러나면 정식 수사로 전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