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亞 최초 10·10 클럽 이어 '최다 공격포인트' 달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6 07:49   수정 2020-10-14 00:02

손흥민, 亞 최초 10·10 클럽 이어 '최다 공격포인트' 달성


'기록제조기' 손흥민(토트넘)이 또 다시 기록을 새로 썼다.

전 경기 아스널을 상대로 1골 1도움으로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단일 시즌 정규리그 '10-10 클럽' 멤버에 가입한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서도 득점해 자신의 역대 유럽 무대 한 시즌은 물론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30)를 동시에 달성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치러진 뉴캐슬과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에서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4-2-3-1 포메이션에서 왼쪽 날개 공격수로 활약했다.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던 손흥민은 전반 27분 박스 안에서 날카로운 오른반 슈팅으로 뉴캐슬 골망을 흔들어 선제골을 뽑았다. 수비수 2명이 앞을 가로막고 있는 상황에서도 절묘한 궤적의 슛팅으로 뉴캐슬 골망을 갈랐다. 지난 13일 아스널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

손흥민은 득점 이후 오른쪽 풀백 세르주 오리에와 뜨거운 위로의 포옹을 나눈 점도 눈길을 끌었다. 오리에는 지난 13일 프랑스에 있던 동생 크리스토퍼 오리에가 거리에서 총에 맞아 사망하는 슬픔을 겪었다.

토트넘은 뉴캐슬 매트 리치의 강력한 슛팅에 후반 11분 동점 골을 내줬지만, 후반 15분과 45분에 잇달아 터진 해리 케인의 연속골로 3-1 승리를 따냈다. 승점 55를 확보하며 7위에 랭크된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 레스터시티(승점 59)와 격차를 4로 줄였다.

유로파리그 본선행 티켓을 주는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9), 2차 예선 출전권의 6위 울버햄프턴(승점 56)과도 격차를 좁혔다.

손흥민의 이번 득점 리그 11호 골이자 시즌 18호 골(정규리그 11골·UEFA 챔피언스리그 5골·FA컵 2골)이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18골에 도움 12개(정규리그 10개·UEFA 챔피언스리그 2개)를 기록해 '공격포인트 30' 고지를 넘었다.

이는 손흥민이 유럽 무대에 나선 이후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17-2018시즌(18골 11도움)과 2018-2019시즌(20골 9도움)의 29개다. 이와 더불어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만 따져도 11골 10도움(공격포인트 21)으로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까지 작성했다.

경기가 끝난 뒤 유럽 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5를 줬다. 멀티 골의 주인공 케인(8.4점)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