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짠내폭발' 캐릭터 열연…폭풍 눈물 연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6 11:36   수정 2020-07-16 11:39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짠내폭발' 캐릭터 열연…폭풍 눈물 연기


'우리, 사랑했을까' 배우 송지효가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짠내폭발' 캐릭터로 극의 몰입을 높이고 있다.

송지효는 지난 15일 방송된 JTBC'우리, 사랑했을까'에서 모진 풍파 속에서도 앞을 향해 나아가는 노애정 캐릭터를 연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지효가 연기한 노애정은 '사랑은 없다'를 집필한 천억만, 즉 같은 인물인 오대오(손호준)와 영화 제작 일을 하기 위해 시종일관 절박하고 진지한 모습으로 설득에 나섰다. 노애정은 그와 신경전이 이어지자 "당신은 나랑 이 일 꼭 해야 한다고 본다. 그 정도로 작품에 대한 집착이 없는 거면 어디 가서 작가란 소린 하지 말아야지"라며 당찬 모습을 보였다.

이어 노애정은 구파도(김민준), 오대오와의 삼자대면에서 위기에 굴하지 않고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고자 했다. 그렇지만 당당함도 잠시, 그는 숙희(김영아)에게 "내 인생의 비도 지긋지긋하게 안 그친다"고 펑펑 울며 고단한 현실을 토로했다.

또한 자신의 방에서 2005년 대학시절 촬영한 졸업영화제 메이킹 영상을 보며 추억에 휩싸였다. 한때 촉망받는 영화학도였지만, 현실에 아등바등 쫓기는 노애정의 모습은 시청자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특히 노애정의 짠내는 극 말미 폭발했다. 자신의 이름도 모른 채 '사랑은 없다' 판권에만 관심있는 다른 영화사 관계자와의 미팅에서 "전 살 생각 없으시냐. 저한테 프로듀싱 맡겨 주시면 저 정말 잘할 자신 있다"며 속상함에 울부짖었다.

노애정은 다른 미팅 차 왔던 오대오가 사람들 앞에서 자신과 일한다고 하자, 깜짝 놀라며 진심 어린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호텔 앞에서 "널 다시 만난 후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비참했다가 처참했다가 미치는 줄 알았다. 어젠 '진짜 끝났구나', '망했구나' 그러고 있었는데 왜 내가 방금 네가 지껄인 쇼를 보면서 안도해야 하는거냐"고 외쳤다. 그러나 오대오의 붙잡겠다는 진심어린 고백에 놀라며 무언가에 이끌린 듯 그의 손잡으며 엔딩을 맞았다.

이처럼 송지효는 갈수록 여러 냉혹한 현실에 마주하지만, 꿈이라는 희망을 잃지 않고자 노력하는 노애정 캐릭터를 맛깔나게 소화했다. 특히 3회에서는 송지효의 당당한 모습은 물론, 고난에 휩싸여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눈물연기가 돋보였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장면에서 캐릭터의 서사부여 및 감정선이 더욱 도드라졌고, 시청자로부터 캐릭터를 응원하게 만들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