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청소년 드라마 '나' 주인공 송은영 출격, 15년 흘렀어도 청순미 여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2 00:38   수정 2020-07-22 00:39

'불청' 청소년 드라마 '나' 주인공 송은영 출격, 15년 흘렀어도 청순미 여전

'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청' 새친구로 청소년 드라마 '나' 메인 주인공 송은영이 출격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 여름특집이 전파를 탔다. 제작진은 새친구에 대한 힌트를 전했다. TV프로그램이 적힌 편성표였다. 알고보니 1996년도의 편성표였다.
전원일기와 가요톱텐 등이 적혀있었고 제작진은 '드라마'에 출연한 새친구라고 힌트를 줬다.

이날 최민용이 설레는 마음으로 새친구를 맞이하러 길을 나섰다. 최민용은 "1996년도가 내가 스무살 되던 해, 스무살의 청춘"이라면서 "누군지 몰라도 24년만에 보는 사람"이라며 가슴을 뛰게할 새친구 정체에 더욱 궁금해했다.

새친구는 학교에서 최민용을 기다렸다. 새친구는 하이틴 배우 송은영이었다. 허영란과 최강희와 함께 청춘 드라마 '나'의 히로인으로 활약했던 바 있다. 15년만에 컴백한 송은영은 변함없는 미모를 뽐내며 첫 등장했다.

송은영은 마치 소풍 온 학생처럼 교실을 돌아다니면서 "15년만에 나오긴 했는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당시 인기를 실감했는지 묻자 송은영은 "1,2화 촬영 때는 숙소와 촬영장 뿐, 방학 때라 체감을 못 하다가 학교를 나가고, 휴가를 받고 첫 명동 나들이를 갔는데 학생들이 알아보고 다가오더라"면서 "인기를 실감하고 도망다니기 바빴던 시절, 너무 낯설었다, 교문 앞에서도 팬들이 기다려 도망다녔다, 많은 관심이 지금도 벅차고 감당하기 힘들다, 사진 찍어달라고 사인해달라고 하면 얼음이 된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친한 청춘에 대해 묻자 "난 다 팬인데, 전혀 나를 다 모를 것 같다"면서 마중 나왔으면 좋겠는 청춘에 대해선 "김부용 선배, 한 때 이상형이었다"면서 "정말 잘 생겼었다"며 김부용을 향한 콩깍지가 씌인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24년 만에 송은영과 상봉한 최민용은 "완전 똑같아, 보면 볼 수록 너무 신기해"라면서 "되게 궁금했다, 아직 미혼이구나"고 물었고 송은영은 "아직 혼자다"고 답했다.

송은영은 '천생연분'에서 예능을 복귀했으나 다시 사라졌다고 했다. 최민용은 "결혼하고 잘 살고 있는 줄 알았다"며 근황을 묻자 송은영은 "쇼핑몰도 해봤다, 서른 살 넘어 첫 아르바이트도 해봤다"면서 "직업을 가져야했으나 안 해본 것없이 직업을 찾았다"고 했다. 또한 송은영은 "면역력이 좋지 않아 신경을 쓰고 살아야해, 서울 살다가 엄마밥 먹으러 21년 만에 대전으로 다시 갔다"고 근황을 전했다.

송은영은 선배들 만날 생각에 긴장했고, 최민용은 "나랑 1박2일 왔다고 생각해라, 내가 다 알아서 하겠다"며 살뜰하게 챙겼다. 송은영은 "15년 만에 카메라, 24년만에 오빠랑 여행을 하다니. 연예인들이 왜 나한테 말 걸지"라며 소감을 말했다.

청소년 드라마 '나'의 메인 주인공인 송은영을 알아본 멤버들은 "정말 그대로다"며 감탄하며 열렬히 환영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