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가지 음식만 먹는 '원푸드 다이어트'…뼈가 엉성해져 무릎관절·척추 손상 위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2 15:21   수정 2020-07-22 15:23

한 가지 음식만 먹는 '원푸드 다이어트'…뼈가 엉성해져 무릎관절·척추 손상 위험


여름을 맞아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사람이 늘었다. 단기간에 살을 빼려는 욕심에 금식을 하는 등 무리하게 체중관리를 하는 사람도 많다. 이런 다이어트는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최봉춘 세연통증클리닉 원장은 “날씨가 더워지면서 무리한 다이어트로 무릎관절이나 척추 손상을 입어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며 “골감소증이나 골다공증은 폐경이 시작되는 45세 이후 급격히 진행되는데 무리한 다이어트가 이런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고 했다.

골감소증과 골다공증은 칼슘이 부족하거나 폐경기 여성에게 흔하다. 여성이 나이 들어 폐경에 이르면 갑자기 호르몬이 줄어 골격대사에 문제가 생긴다. 칼슘대사 균형이 깨지면서 골질량과 골밀도가 줄어 뼈에 구멍이 뚫리는 골다공증이 생긴다.

최근에는 이런 골감소증이나 골다공증이 젊은 여성에게도 발생한다. 몸매 관리를 위해 무리하게 체중을 감량하거나 한 가지 음식만 먹는 ‘원푸드 다이어트’ 때문에 골다공증의 초기 증상인 골감소증이 생기는 것이다. 최 원장은 “높은 연령일수록 환자가 점차 늘지만 최근에는 올바르지 못한 영양 섭취와 무리한 다이어트로 30~40대 젊은 주부들도 골다공증 초기 증세인 골감소증으로 병원을 많이 찾는다”고 말했다.

원푸드 다이어트를 하면 영양 불균형이 생기는 것은 물론 칼슘 등 영양소가 뼈에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골밀도가 떨어질 수 있다. 골감소증 때문에 뼈가 엉성해지면 척추나 디스크에 퇴행성 변화가 생겨 허리 디스크, 척추압박골절 등 척추 질환으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이 때문에 허리 질환이 있는 환자는 다이어트를 위해 편식하거나 격한 운동은 삼가야 한다.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선 평소 칼슘을 많이 섭취하고 걷기, 등산 등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 햇빛을 자주 쐬는 것도 중요하다.

골감소증이나 골다공증 진단을 받았다면 생활 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단백질, 칼슘, 비타민D를 적당히 섭취해야 한다. 칼슘은 매일 1000~1500㎎을 섭취해야 한다. 비타민D도 하루 400 IU(결핍 위험이 높은 여성의 경우 800 IU/일)를 섭취해야 한다.

허리와 무릎을 보호하면서 다이어트하려면 자전거 타기와 같은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고정식 자전거를 타는 운동은 지방을 연소시키는 데 좋다. 러닝머신에 비해 무릎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기 때문에 건강한 운동법이다. 복근 운동 효과도 있어 허리 디스크를 예방할 수 있다. 수영도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고 유연성을 기르는 운동법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