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트레일러 기사를 죽음으로 몰아간 사연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2 19:43   수정 2020-07-22 19:45

'제보자들' 트레일러 기사를 죽음으로 몰아간 사연은?

'제보자들'(사진=KBS)

‘제보자들’ 억울한 죽음을 맞은 트레일러 기사의 사연이 밝혀진다.

금일 저녁(22일) 8시 55분 방송되는 KBS2TV ‘제보자들’에는 하청업체 건설 근로자로 일하고 있던 44살 故고정남 씨의 죽음에 대해 알아본다.

지난 2일 사촌 동생의 죽음이 억울해 도와달라는 제보 한 통이 들어왔다. 트레일러 운전기사였던 동생이 도로를 청소하는 기계에 깔려 사망했다는 것이다.

제보자이자 정남 씨의 사촌 형인 진성(가명) 씨가 제작진들에게 제기한 문제점은 모두 의문투성이였다. 지난 1월, 포장 중기 회사에서 스카우트 제의를 받아 베테랑 트레일러 운전기사로 일을 하고 있던 정남 씨. 그러나 운전직으로 계약한 내용과는 다르게 현장에서 신호수 역할을 하거나 도면 라인을 그리는 등의 다른 일도 했다고 하는데.. 사고 10분 전 CCTV에서도 운전하는 모습이 아닌 공사 현장 옆에서 지시를 기다리고 서 있던 그의 모습을 볼 수가 있었다.

하지만 회사 측에서는 사과는커녕 오히려 소속된 직원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상황. 그러나 이상한 점은 정남 씨의 사망보험금 수익자가 회사 측 이사라는 사실인데! 당시 정남 씨가 일하고 있던 근로 현장에서는 누가 어떤 일을 하는지조차 몰랐으며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

정남 씨에게는 13년 전에 만나 아버지를 모시고 함께 살던 아내 윤숙희(가명) 씨가 있다. 하지만 형편이 넉넉지 못한 탓에 결혼식과 혼인신고를 하지 못한 채 살아왔다고. 트레일러 운전만 했더라면 이런 불의의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을 거라 얘기하는 정남 씨 아버지와 숙희(가명) 씨. 하지만 착잡한 마음이 채 정리되기도 전, 잊고 살았던 아픈 과거를 되새긴다.

25년 전, 아내와의 이혼 후 연락이 끊겼던 딸들. 하지만 정남 씨의 사망 사고 이후 큰딸이 25년 만에 아버지를 찾아왔다. 13년간 아버지를 모신 사실혼 배우자는 인정하지 않은 채 아버지를 모셔 가겠다는데... 그러나 어머니에 관해 묻자 모른다고 답하는 딸. 정남 씨의 아버지는 보험금을 노리고 연락한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는 상황. 정남 씨를 죽음으로 몰고 간 이유는 무엇이며 이 가족들에게 벌어진 일은 무엇인지 제보자들에서 만나본다.

한편 '제보자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