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 있는 아침] 이규상 '구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7 17:34   수정 2020-07-28 02:09

[그림이 있는 아침] 이규상 '구성'

이규상(1918~1967)은 한국 현대미술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신사실파를 1948년 창립한 동인이지만 김환기, 유영국, 장욱진 등에 비해서는 너무나 덜 알려진 작가다. 일찍 작고한 데다 남아 있는 작품이 많지 않아서다.

서울 휘문고를 졸업한 뒤 일본미술대학 회화과에서 공부한 그는 모더니즘이라는 시대정신에 충실했다. 시종 흔들림 없이 자신의 작품세계를 펼치면서 초기 한국 추상화의 정착과 확장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1950년대에는 모던아트협회의 전람회에 여섯 번 모두 참여하며 구심점 역할을 했다. 그는 모던아트협회 전람회에 주로 종교적인 주제의 작품을 출품했는데 1959년에는 ‘기도’ ‘화영(火影)’ ‘꿈’ ‘생동’ 등을 출품한 것이 확인된다. 합판에 유채로 그린 이 작품도 ‘구성(Composition)’이라는 제목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내용으로 봐서는 종교적 심상, 염원 등을 표현한 것으로 추정된다. 어두운 가운데 밝힌 빛이 뻗어나오는 원형의 이미지에서 종교적 숭고미가 느껴진다. 이규상 특유의 거친 마티에르도 잘 표현돼 있다.

지난해 5~9월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에서 열린 ‘절필시대’ 전시 후 국립현대미술관이 개인 소장가로부터 구입해 ‘MMCA 소장품 하이라이트 2020+’에 전시 중이다.

서화동 선임기자 fireboy@hankyung.com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