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악' 이정재에게 정우성이란? "든든한 내 편" (인터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30 14:54   수정 2020-07-30 15:54

'다만악' 이정재에게 정우성이란? "든든한 내 편" (인터뷰)


배우 이정재가 정우성의 영화 '강철비2:정상회담'과 일주일차 개봉을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30일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만난 이정재는 "정우성 '강철비2'를 봤다. 정치외교를 이런 블랙코미디로 잘 풀었나 싶었다. 긴장감이 넘치게 넘어가는 지점도 흥미로웠고, 마지막까지 이야기하고픈 메시지도 좋았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다만악'과 같은 영화가 있다면 '강철비2'와 같은 영화도 있는 게 즐거운 일인 것 같다. 비슷한 장르, 이야기였다면 관객들이 매일 이런 영화나 찍냐 그랬을 것 같다. 동시에 극장에서 상영을 하다보면 우리나라 영화가 폭넓게 콘텐츠화 되어 나오는구나 싶다. 영화인으로서 되게 좋은 기분이 든다"고 밝혔다.

정우성에 대해 이정재는 애틋한 마음이다. 그는 "친하게 지낼 수 밖에 없는 이유는 그만큼 아끼고, 서로가 그 마음을 느끼고 있는거다. 내편이구나라는 동질감이 강하게 느껴져서 든든하고 고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로서의 정우성에 대해 "우성씨가 계속 표현하는 모습들이 참 다양하고 다채롭게 잘하고 있다고 본다. 아직도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고 관심을 얻게 되며 흥행까지 이어지지 않나. 훌륭한 배우라고 생각한다. 그런 배우가 저와 가까워서 뿌듯하기도 하다. 든든하다는 생각이 더 든다. 같은 시기에 연기를 시작해 지금까지 하고 있으니, 조금 더 오래 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사석에서 말을 놓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정재는 "친구사이인데 존중하는 것에서 언어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존중하는 마음으로 말을 하다보면 상대방을 위하는 생각을 갖게 되는 것 같다. 정우성 외에도 동료배우, 후배들과도 존중의 의미로 말을 함부로 놓지는 않는다. 그런데 후배들은 말을 안 놓으면 너무 불편해 하더라"라고 했다.

'강철비2' 곽도원은 정우성을 보고 바로 반말을 했다고 전하자 이정재는 "그러니까 안친한거 아니냐. 나만큼 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관상', '신과함께', '암살' 등을 통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이정재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한번 정한 타겟은 놓치지 않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를 연기했다. 자신의 형제가 인남에게 암살당한 것을 알고 되고 그의 흔적을 뒤쫓아 집요하고 끈질기게 추격한다. 특히 이정재는 '신세계'(2013) 이후 7년만에 황정민과 호흡을 맞춰 진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다.

스톱 모션 촬영 기법과 함께 리얼 타격감을 그대로 보여주는 방식이 새로운 스타일과 이미지를 구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한국영화에서 본 적 없던 로케이션, 액션 시퀀스가 합을 이루며 액션의 신세계를 펼쳐냈다. 연출은 '오피스'로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홍원찬 감독이 맡았다. 오는 8월 5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