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 페스티벌' 극장서 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3 17:40   수정 2020-08-04 00:17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극장서 본다

메가박스는 지난 1일 개막해 30일까지 열리는 ‘2020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중 오페라와 콘서트 등 공연 네 편의 실황을 상영한다.

1920년 시작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은 매년 여름 모차르트의 고향인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클래식 음악 축제다.

100주년을 맞은 올해 페스티벌은 당초 7월 18일~8월 30일 오페라와 오케스트라 콘서트 등 약 200편의 공연을 무대에 올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프로그램을 대폭 축소, 변경해 열린다.

메가박스는 오는 9일 페스티벌 창설 멤버인 작곡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와 극작가 폰 호프만슈탈이 협업한 첫 작품인 ‘엘렉트라’ 공연을 중계한다. 16일에는 모차르트 오페라 ‘코시 판 투테’를 상영한다. 이번 공연을 지휘하는 요아나 말비츠는 페스티벌 역사상 오페라를 지휘하는 첫 여성 지휘자다.

22일에는 ‘빈 필하모닉 & 틸레만 콘서트’를 생중계 상영한다. 지휘 거장 크리스티안 틸레만의 지휘로 메조소프라노 엘리나 가랑차가 바그너의 ‘베젠동크 가곡’을 들려주고, 후기 낭만주의의 대표적 교향곡인 브루크너의 4번 ‘로맨틱’을 연주한다. 29일에는 ‘빈 필하모닉 & 두다멜 콘서트’를 생중계한다. 젊은 마에스트로 구스타보 두다멜이 지휘봉을 잡고, 피아니스트 예프게니 키신이 무대에 오른다.

키신의 협연으로 리스트의 피아노 협주곡 1번을 먼저 선보이고, 2부에선 스트라빈스키의 발레 음악 ‘불새’를 연주한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