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첫 2000달러 돌파…"美 부양책으로 3000달러 간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5 07:44   수정 2020-08-05 07:46

금, 첫 2000달러 돌파…"美 부양책으로 3000달러 간다"

국제 금값이 4일(현지시간) 사상 최초로 온스당 2000달러를 돌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침체로 달러 약세 우려가 겹치면서 최대 30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7%(34.70달러) 오른 202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값이 종가 기준으로 온스당 2000달러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1년 8월 22일(온스당 1891.90달러) 기록을 지난달 24일 깨뜨린 지 10여일 만에 2000달러 선까지 돌파한 것이다.

코로나 대유행 장기화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금 가격은 올 들어서만 30% 넘게 급등했다.

최근 미 달러화 반등세가 주춤해졌고, 미 국채 수익률이 낮아진 것이 금 쏠림현상을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 타격을 완화하기 위한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책 논의가 달러 가치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아직 백악관, 공화당과 민주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협상이 길어지는 분위기다. 하지만 추가 부양의 필요성만큼은 모두가 동의한다는 점에서 시중에 달러화가 더 많이 풀려 상대적으로 금의 자산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는 예상이다.

로이터통신은 워싱턴 정가가 더 많은 경기부양안을 승인할 것이라는 희망이 금값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증권회사 스테이트스트리트 글로벌마켓의 리 페리지 북미거시전략 총괄은 "금과 미 국채는 뛰어난 성과를 내고 있다. 모든 것이 달러가치 하락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금값 2000달러 돌파는 투자자들이 향후 물가상승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마켓워치는 설명했다. 금융회사 RBC의 크리스토퍼 로우니는 "여러가지 위기,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며 "금은 '안전한 피난처'로서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향후 금값 전망에 대해선 더 상승할 여지가 충분하다는 의견이 많다. 골드만삭스 그룹은 2300달러를,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증권의 마이클 위드너는 2500달러에서 최대 3000달러를, RBC캐피털마켓은 3000달러를 각각 예상했다.

위드너는 지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각국 중앙은행의 금 매입이 금값을 끌어올린 사례를 언급하며, "(이번에도) 중앙은행들이 계속 금을 사들여서 금값 상승을 뒷받침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