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고 순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5 08:19   수정 2020-09-04 00:32

[영상]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고 순간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의 주요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이 일어나 최소 73명이 숨지고 부상자 3700여명이 발생했다.

4일(현지시간) 알자지라에 따르면 이날 베이루트 항구에서 큰 폭발이 두차례 일어났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첫번째 폭발 이후 화재가 커지면서 훨씬 큰 두번째 폭발이 뒤따랐다. 폭발 지점에서는 불꽃이 수차례 터지고 거대한 연기 구름이 생겨 베이루트항 일대를 급속도로 뒤덮었다.

알자지라는 "폭발 수시간 후에도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았다"며 "잔해가 항구 일대를 뒤덮어 추가 피해가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레바논 당국은 이번 사고로 최소 73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이번 폭발은 매우 커서 베이루트 일대 건물 창문이 대거 깨지고 폭발 지점 인근 건물이 심하게 손상됐다. 알자지라에 따르면 레바논에서 약 240㎞ 떨어진 지중해의 섬나라 키프로스에서도 폭발 소리가 들렸다. 한 베이루트 시민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핵폭발인줄 알았다"고 말했다.

레바논 당국은 항구 인근에서 폭발성이 높은 물질 때문에 폭발이 일어났다고 밝혔으나 폭발 원인이 사고인지 혹은 공격 때문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알자지라 등 현지 언론은 알수 없는 원인으로 발생한 불꽃이 질산암모늄 창고에 옮겨 붙어 대규모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질산암모늄은 폭발물과 화약 재료 등으로 쓰인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이날 고위 국방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이번 폭발은 중대한 국가적 재난"이라며 "폭발성이 큰 질산알모늄 2750t이 2014년부터 항구 창고에 보관되고 있었고,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디아브 총리는 "이번 사태에 책임이 있는 자들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그들을 처벌할 때까지 쉬지 않겠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