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가씨'로 본 관계재와 행동경제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7 16:29   수정 2020-08-08 02:52

영화 '아가씨'로 본 관계재와 행동경제학


“내 인생을 망치러 온 나의 구원자, 나의 타마코, 나의 숙희.”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아가씨’의 주인공 히데코(김민희 분)는 막대한 재산을 상속하게 될 귀족 아가씨다. 백작으로 위장한 사기꾼 후지와라(하정우 분)는 히데코와 결혼해 그의 재산을 가로채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후지와라는 숙희(김태리 분)를 고용해 히데코와의 결혼을 성사시키는 걸 도우라고 요구한다. 숙희는 후지와라의 사기 결혼을 돕기 위해 히데코의 하녀가 된다.
‘관계재’ 없는 히데코의 불행
히데코가 있는 저택은 늘 어둡고 우중충하다. 거대한 저택에서 남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고귀한 귀족 아가씨이건만 히데코는 행복하지 않다. 일본인 어머니는 히데코를 낳을 때의 후유증으로 사망했다. 일본인 아버지도 어머니의 죽음을 이기지 못하고 병을 얻어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을 떴다. 귀족인 이모와 결혼한 친일파 조선인 이모부 고우즈키(조진웅 분)를 따라 다섯 살에 조선으로 건너왔다. 어머니 같던 이모는 목을 매 자살했고, 이모부는 어렸을 때부터 학대했다. 커서는 신사의 탈을 쓴 변태성욕자들 앞에서 음란 서적을 낭독하며 이모부의 책을 비싸게 파는 것에 이용당한다. 주변 사람 모두 히데코를 자신의 욕구를 충족하기 위한 도구로 보는 것이다.

마음 둘 곳 하나 없는 히데코는 경제학적으로 ‘관계재(relational goods)’가 없다고 해석할 수 있다. 관계재란 이탈리아의 사회경제학자 루이지노 브루니가 제안한 개념이다. 인간관계, 즉 다른 사람과 관계를 형성할 때 생기는 재화를 말한다. 가족애, 우정, 사랑, 동료애 등이다. 관계재는 상품과 같은 형태가 있는 재화가 아니라 서비스처럼 형태가 없는 무형의 재화다. 이 관계재는 행복에 영향을 미친다. 그 누구와도 관계를 형성할 수 없었던 히데코에게 관계재가 생길 리 만무했다. 행복을 찾으려는 히데코가 찾은 방법은 결혼을 이용한 탈출이었다.
보완재와 대체재로 보는 삼각관계
사실 속임당하는 사람은 히데코가 아니라 숙희였다. 히데코의 목표는 낭독도 모자라 재산을 빼앗으려고 조카인 히데코와 결혼까지 불사하려는 이모부로부터의 탈출이다. 이를 위해 히데코는 후지와라와 결혼한 뒤 이모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숙희를 이용한다. 숙희를 후지와라 부인이라는 이름으로 정신병원에 가둬 이모부의 눈을 속이고 자신은 숙희의 이름으로 자유롭게 사는 것이다. 히데코에게 숙희는 자유로운 삶을 살기 위해 필요한 후지와라의 ‘보완재’일 뿐이었다. 경제학에서 보완재는 두 재화를 따로 소비하기보단 같이 소비할 때 효용이 늘어나는 재화를 의미한다. 빵과 잼처럼 같이 있을 때 좋아서 ‘협동재’라고도 한다.

그러나 히데코는 첫눈에 숙희가 마음에 들었던 데다 숙희가 자신을 헌신적으로 보살피면서 진심도 보여주자 그녀의 탈출 계획도 바뀐다. 숙희에게 자신의 본래 계획을 말하고 둘이서 외국으로 도망가기로 한다. 이때부터 숙희와 후지와라의 관계는 대체재로 바뀐다. 대체재란 콜라와 사이다처럼 비슷해서 동일한 효용을 얻을 수 있기에 대체할 수 있는 재화를 의미한다. 경쟁재라고도 하는 이 재화 관계는 둘 중 하나를 선택하게 된다. 치근덕대고 강제로 성관계를 맺으려고 한 추접스러운 후지와라를 이모부에게 버리고 숙희만 데리고 간 히데코처럼 말이다.

보완재와 대체재는 경제학에서 <그림1>의 수요의 교차탄력성으로 설명된다. 수요의 교차탄력성이란 어떤 상품의 가격이 변화한 데 대한 다른 상품의 수요량의 변화를 보여주는 지표다. <그림2>에서 X의 가격이 올라서(수요 감소) Y의 수요도 감소하면 두 상품은 보완재다. 수요의 교차탄력성이 음수다. 라면의 가격이 오르면 달걀도 적게 팔린다. 반대로 A의 가격이 올랐는데(수요 감소) B의 수요가 늘어나면 두 상품은 대체재다. 수요의 교차탄력성은 양수다. 돼지고기 가격이 인상됐을 때 소고기가 많이 팔리는 식이다.
마음이 이어지려면 제대로 ‘신호’를 보내야
물론 히데코와 숙희, 둘의 마음이 순탄하게 이어진 것은 아니다. 본격적으로 작당하기 전 둘은 서로 마음에 들었지만 확신이 부족한 상태였다. 숙희를 속이고 백작과의 결혼을 고민하는 히데코에게 숙희는 좋아한다는 제대로 된 신호를 보내야 했지만, 숙희가 “결국 백작을 사랑하게 되실 것”이라는 마음에도 없는 말로 잘못된 ‘신호’를 보내자 히데코는 정원 나무에 목을 매는 자살 소동까지 벌인다.

이 정보 차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마이클 스펜스 뉴욕대 교수는 ‘신호 이론(signaling theory)’을 제시했다. 우리는 구애할 때 자신의 애정을 마치 신호를 보내는 것처럼 상대에게 전달한다. 이를 경제학 용어로 ‘신호 보내기(signaling)’라고 한다. 반대로 구애를 받는 입장에서는 구애자의 진심을 판단해야 한다. 이 작업을 ‘선별(screening)’이라고 부른다. 서로에 대한 정보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숙희는 한정된 시간 안에 명확하게 자신의 애정과 헌신을 보여주는 ‘신호’를 히데코에게 보낼 필요가 있었다.
히데코의 행동을 바꾸는 ‘넛지’
“태어나는 게 잘못인 아기는 없어요. 갓난아기랑 얘기할 수만 있었어도 아가씨 어머니께선 이 렇게 말씀하셨을 거예요. 너를 낳고 죽을 수 있어서 운이 좋았다고. 하나도 억울하지 않다고.” 자신을 낳다 어머니가 죽었다며 자책하는 히데코에게 숙희는 이렇게 말한다. 이는 이모부와 후지와라 백작 사이에서 수동적인 ‘인형’에 가까웠던 히데코가 능동적인 인간이 되는 계기가 된다. 영화 후반부에 히데코는 숙희와 함께 이모부가 애지중지하던 책들을 다 찢고 망가뜨리면서 그의 구속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나고, 평생을 함께할 짝과 중국 상하이로 떠나기 위해 남장까지 무릅쓴다.

숙희의 등장으로 인한 히데코의 변화는 ‘넛지효과’로 설명될 수 있다. 넛지(nudge)란 강요가 아닌, 부드러운 개입을 통해 사람들의 행동이 달라지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행동경제학에서는 강제하지 않고 행동을 유도한다는 의미에서 ‘자유주의적 개입주의’라고 정의한다. 숙희가 직접 히데코에게 자신의 인생을 바꾸라고 말하지 않았지만, 죄책감을 풀어주는 말을 함으로써 향후 행동을 바꾸게 한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의 진정성 있는 말 한마디가 인생을 바꾸는 넛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셈이다.
한 걸음 더
성소수자 존중 기업에 구매력으로 화답한다…'핑크머니'의 경제학
2016년 개봉한 영화 ‘아가씨’는 귀족 아가씨와 하녀의 사랑을 그린 퀴어(성소수자) 영화다. 퀴어 영화로는 드물게 대중의 주목을 끌었고 한국 상업영화의 장르적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해외에서도 인정받아 한국 영화 최초로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을 수상했다.

영화계에 아가씨와 같은 퀴어영화가 나오는 것처럼 경영계에서도 성소수자들의 영역이 넓어지고 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2014년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기고문을 통해 자신이 게이임을 공개(커밍아웃)했다. 그는 여전히 애플 CEO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해외에선 이들을 위한 판결도 나오고 있다. 지난 6월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대법원은 ‘성별을 이유로 한 차별을 금지하는 민권법 제7조가 동성애자와 트랜스젠더에게도 적용된다’고 판결했다. 기업이 직원의 성적(性的) 취향, 성정체성을 이유로 해고할 수 없다는 의미다.

성소수자를 적극 지지하는 기업도 늘어나고 있다. 성적 다양성을 옹호하는 태도를 통해 ‘좋은 기업’이란 이미지를 얻을 수 있고, 좋은 기업 이미지를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이키, 아디다스, 스타벅스 등은 성소수자의 권리를 지지하는 상품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다. 코스메틱 브랜드 러쉬는 서울을 비롯한 세계의 퀴어문화축제에 계속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오비맥주의 대표 맥주 브랜드 카스는 서울퀴어퍼레이드를 맞아 성소수자를 지지하는 광고를 게시했다. 저관여 상품 브랜드뿐만이 아니다. 고관여 상품 브랜드인 BMW도 지난달 성소수자의 상징인 무지개를 활용한 로고로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바꿔 지지를 표시했다.

기업의 성소수자 공개지지 표명은 성소수자 커뮤니티가 가진 시장성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들의 구매력은 ‘핑크 머니(pink money)’라고 한다. 컨설팅업체 프로스트앤드설리번에 따르면 세계에서 자신을 성소수자라고 정체성을 밝히는 사람이 2018년 4억5000만 명에서 2023년 5억9100만 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성소수자에 친화적인 기업에 소비를 집중하는 이들이 상당히 늘어난다는 것이다. 비(非)성소수자에 비해 성소수자들이 평균 가처분소득이 높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국내 기업도 성소수자 대상 마케팅에 참여한 바 있다. 현대자동차도 지난해 6월 성소수자의 달을 맞아 미국에서 성소수자를 지원하는 영상 콘텐츠를 제작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