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납골당 침수…SNS로 뒤늦게 알려 유가족 '원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0 09:36   수정 2020-08-10 09:38

광주 납골당 침수…SNS로 뒤늦게 알려 유가족 '원성'

연일 이어진 폭우로 광주 북구 동림동 수변공원에 위치한 한 사설 납골당이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

지난 9일 광주 북구 등에 따르면 지하 환풍기를 통해 빗물이 들어왔으며 1800기의 납골묘가 모두 물에 잠긴 것으로 알려졌다.

납골당 운영자 측은 침수 사실을 유가족들에게 알리지 않다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해당 소식이 알려지며 뒤늦게 "정전으로 연락이 늦었다.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짤막한 메시지만 남겨 유가족 원성을 샀다.

다행히 유골함 봉안당 내 고정된 유리문이 파손되지 않아 유골함은 유실 없이 제자리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발목 높이까지 물이 차있고 진흙이 밀려들어 바닥이 미끄러운 관계로 유족들은 줄을 선 채 10명씩 내부 입장을 하고 있다.

납골당 운영자 측은 재화장과 유골함 제작 등 피해 복구에 들어가는 비용을 전액 지불할 방침이다.

하지만 유가족들은 납골당 측이 제시한 복구 방안을 두고 현재 여러 그룹으로 나뉘어 각각 다른 반응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납골당으로 옮겨간다는 의견, 유골함을 수습해 집에 돌아가겠다는 의견 등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가족은 조만간 대표자 모임을 꾸려 납골당 운영 주체와 복구 절차 등의 협의할 계획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