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한친구’ 감동+공감 ‘찐친’들의 힘들었던 20대 회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3 14:23   수정 2020-08-13 14:25

‘찐한친구’ 감동+공감 ‘찐친’들의 힘들었던 20대 회상

찐한친구, 찐친들의 힘들었던 20대 회상 (사진=방송캡쳐)

'찐한친구' 멤버들이 어려웠던 20대 초반 시절을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찐한친구'는 각자 추억이 담긴 장소를 떠나는 여행으로 꾸며졌다.

김종민은 목포 선상낚시, 최필립은 지리산 등반, 송재희는 꿈이 가득했던 대학 시절 학교 근처인 서울 명동으로 갔다.

여행지마다 예능적 미션이 존재했지만 서로의 추억을 공유하자는 게 큰 취지였다.

하하, 김종민, 장동민, 양동근, 송재희, 최필립 79년생 동갑내기 멤버들은 대학가 근처에 도착하자, 한창 꿈 많았던 20대 시절을 회상했다. 누구보다 화려한 길을 걸어왔다고 보였지만 가슴 한켠에 묻어두었던 남모를 사연들을 하나씩 꺼냈다.

# 양동근 "대학 포기...형편 생각하면 잘했다"

아역 배우부터 연예계 일찍 데뷔한 양동근은 반전의 가정사를 고백했다.

"4수까지 했는데 대학교를 다 떨어졌다"던 양동근은 "엄마가 다방을 하시면서 형 두 명을 모두 대학까지 보내셨다. 나도 대학을 가야된다는 생각만 했는데 지나고 나서 지금 보면 그 때 안 갔던 게 오히려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대학을 갔으면 엄마가 많이 힘드셨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여 마음을 울렸다. 그러자 멤버들이 "어릴 때부터 활동을 하지 않았나"라고 묻자 양동근은 "아역 때 수입은 교통비 정도였던 것 같다. 나는 '집에 좀 보탰잖아!'라는 마음이었는데 얼마 안 됐다고 하더라"고 했다.

# 하하 "20대, 배고픔 밖에 기억 안 나"

79년생 '찐친' 멤버들이 스무살 무렵 국내 상황은 IMF 시대였다. 하하도 남다를 바 없었다.

"20대 때엔 편의점 음식을 엄청 먹은 것 같다"는 하하는 "번데기 하나에 소주 두 잔씩 먹었다. 한 잔 마시고 두 개 먹으면 싸움 났다. 그 땐 정말 배고픔 밖에 기억이 안 난다"고 묘사했다.

장동민 역시 "편의점 족발 하나 사서 며칠간 먹기도 했다. 새우젓만 집에서 싸와서 족발을 찍어 빨아 먹었다. 그럼 족발맛도 느끼고 오래동안 먹을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재희의 20대 사연은 가슴을 울렸다.

"어렸을 때 친구 소개로 윤미래 뮤직비디오에 딱 두 컷 출연한 적이 있다"며 "내 일이 잘 안되던 시절이라서 아버지가 보기엔 한심한 아들이었다. 그래서 그 뮤비 출연은 말도 못했고 조금 서먹서먹하게 1년을 보냈다"고 전했다.

이어 "어느날 아버지께 전화할 일이 생겼는데 그 때 컬러링이 그 두 컷 출연한 뮤직비디오의 노래였다. 바로 전화를 끊고 엉엉 울었다"고 말해 멤버들의 마음을 적셨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