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전기차, 1회 충전으로 1026㎞ 달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4 17:02   수정 2020-08-15 01:23

코나 전기차, 1회 충전으로 1026㎞ 달렸다


현대자동차의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일렉트릭이 ‘1000㎞의 벽’을 깼다. 한 번 충전으로 서울과 부산을 왕복하고도 전기가 남았다는 얘기다.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 3대가 지난달 22~24일 독일에서 열린 시험주행에서 각각 1026㎞와 1024.1㎞, 1018.7㎞를 달렸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시험에서 기록된 연비는 ㎾h당 16㎞ 수준이다. 국내 기준 공인 전비(전기차 연비)인 5.6㎞/㎾h를 세 배 가까이 웃돌았다.

시험주행은 약 35시간 동안 독일의 레이싱 서킷인 유로스피드웨이 라우지츠에서 운전자가 교대로 운전하며 진행됐다. 시험에는 판매 중인 일반 양산차가 투입됐고 시험을 위해 임의로 차량 시스템을 조작하지 않았다. 다만 전력 소모를 줄이고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에어컨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끈 채로 주행했다.

전기차 평균 주행 속도는 약 30㎞/h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교통 체증과 신호대기, 주거지역 제한 속도 등을 고려한 일반적인 도심 주행 평균 속도와 비슷하다”며 “3대가 모두 1000㎞ 이상의 주행거리를 기록한 점도 의미를 부여할 만하다”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