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하늘을 지킨 독립군, 김연아-손흥민급 인기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6 17:58   수정 2020-08-16 18:00

‘선녀들’ 하늘을 지킨 독립군, 김연아-손흥민급 인기였다?

선을 넘는 녀석들(사진=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

'선을 넘는 녀석들' 우리의 하늘을 지킨 독립투사들이 소개된다.

8월 16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 51회는 올해로 75주년을 맞은 8.15 광복절 특집으로 꾸며진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숨은 독립 영웅들의 이야기가 깊은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최희서는 국립항공박물관을 찾았다. 이곳은 우리에겐 아직까지 생소한 ‘하늘을 지킨 독립군들’ 조선의 비행사들에 관한 이야기를 품고 있어 멤버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 중에는 조선 하늘을 최초로 난 비행사 안창남이 있었다. 일본에서도 따기 힘들다는 비행기 면허를 따고 금의환향한 안창남은 고국 비행을 펼치며, 식민 치하에 갇혀 산 우리 민족에게 자긍심과 희망을 안겨줬다고 한다. 당시 그의 비행을 보러 여의도로 5만 관중이 몰려들었을 정도였다고. 안창남은 피겨 김연아, 축구 손흥민처럼 당시 ‘국민 영웅’급 인기를 었었다고 해, 과연 그의 비행이 우리 민족에겐 어떤 의미와 감동을 남겼을지 궁금해진다.

안창남뿐 아니라 항공독립운동가에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독립영웅 안창호의 딸과 김구의 아들이 있었다고 해 관심이 더해진다. 대를 잇는 영웅들의 업적에 멤버들 모두가 감탄을 쏟아냈다고. 비행기가 발명된지 얼마 안됐을 그 시대, 목숨을 걸고 하늘을 날았을 그들의 활약상이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우리가 몰랐던 하늘 위 독립투사들의 이야기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51회는 8월 16일 일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