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비야, 인터밀란에 3-2 역전승…통산 6번째 우승 진기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2 09:42   수정 2020-08-22 09:44

세비야, 인터밀란에 3-2 역전승…통산 6번째 우승 진기록


스페인 구단 세비야가 이탈리아의 인터 밀란을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역대 최다 우승을 기록하며 명실공히 유로파리그 최강자로 자리잡았다.

세비야는 22일(한국시간) 독일 쾰른의 라인에네르기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루크 더용의 멀티 골과 상대 로멜루 루카쿠의 자책골로 인터 밀란에 3-2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미 5차례(2005-2006, 2006-2007, 2013-2014, 2014-2015, 2015-2016시즌) 정상에 올라 유로파리그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했던 세비야는 또 하나의 트로피를 추가하며 유로파리그 금자탑을 쌓았다. 특히 세비야는 유로파리그 결승 진출도 이번까지 6회로 가장 많으며 이 6차례에 결승에서 모두 승리하는 진기록을 남겼다.

이날 경기는 시작 5분 만에 인터 밀란의 루카쿠가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성공한 이후로 긴장이 이어졌다. 루카쿠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을 돌파하다가 상대 수비수 디에고 카를로스에게 밟혀 넘어진 장면에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직접 키커로 나선 루카쿠가 낮게 왼발로 깔아 차 넣어 포문을 열었다.

그러나 더용은 전반 12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헤수스 나바스의 크로스를 멋진 다이빙 헤딩골로 연결, 늦지 않게 동점으로 따라잡았다. 더용은 전반 33분 에베르 바네가의 프리킥을 머리로 받아 넣어 전세를 뒤집었다.

그러나 인터 밀란은 2분 만에 프리킥 상황에서 고딘의 헤딩골로 맞불을 놓으면서 전반을 2-2로 마쳤다. 후반전 절반이 지나도록 이어지던 균형은 후반 29분 인터 밀란의 자책골로 승부가 판가름났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