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한국벤처투자, 모태펀드 3차 정시사업에 4155억원 출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4 16:49   수정 2020-08-24 17:35

[마켓인사이트]한국벤처투자, 모태펀드 3차 정시사업에 4155억원 출자

≪이 기사는 08월24일(16:48)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한국벤처투자가 올해 3차 정시 출자사업에 총 4155억원을 출자한다. 총 1조원 규모로 정부가 추진 중인 벤처펀드인 스마트대한민국 펀드에만 3000억원 가량을 출자해 6000억원 규모의 자펀드를 결성한다.

한국벤처투자는 최근 모태펀드 3차 정시출자사업 계획을 공고했다. 출자 규모는 총 4155억원 수준으로, 모태펀드에서 3055억원, 스마트대한민국 모펀드에서 900억원, 하나-KVIC한국벤처투자) 유니콘 모펀드에서 200억원을 출자한다. 한국벤처투자는 올해 1차 출자사업에서 1조 1930억원을, 2차에서 835억원을 출자했다. 이번 3차 사업까지 포함하면 반년 안에 약 1조 7000억원 가량을 출자한 것으로 지난해(1조원)에 비해 크게 늘었다.


3차 정시출자의 핵심은 정부 주도로 추진 중인 민관 합동 공동펀드 스마트대한민국 펀드다. 한국벤처투자는 총 3015억원을 스마트대한민국펀드에 출자해 6080억원의 자펀드를 결성한다. 세부족으론 비대면(500억원), 바이오(600억원), 그린뉴딜(500억원), 멘토기업 매칭출자(1415억원)을 출자한다.

그 외엔 소재부품장비(275억원), 규제자유특구(250억원), 공유주택(200억원), IP직접투자(240억원), 특허기술사업화(175억원)등에 출자한다. 스마트대한민국 펀드와 합쳐 총 7970억원 규모의 자펀드를 결성할 계획이다.

펀드 결성을 돕기 위해 올해 1차 정시출자에서 도입된 조기결성방식(패스트 클로징)이 이번에도 적용된다. 이는 최소 결성규모가 100억원 이상인 경우, 최초 결성액이 최소결성 규모의 70% 이상인 경우 우선 결성이 가능하도록 한 제도다.

한국벤처투자는 9월 2일까지 운용사들로부터 신청 서류를 접수한다. 9월 중 제안서 발표 등 일정을 거쳐 위탁운용사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펀드 결성 시한은 최종 선정일로부터 3개월이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