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맞춘 찰떡 호흡으로 라벨·스트라빈스키曲 선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6 16:48   수정 2020-08-27 03:27

"10년간 맞춘 찰떡 호흡으로 라벨·스트라빈스키曲 선사"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33·사진)이 클래식계 ‘단짝’인 피아니스트 손열음(34)과 국내에서 4년 만에 듀오 리사이틀을 연다. 다음달 2일 제주를 시작으로 서울, 경기 수원·고양, 경북 구미, 경남 함안, 대구 등을 순회한다. 손열음과 2013년, 2016년에 이어 세 번째 함께하는 전국 투어다.

이번 공연을 위해 독일에서 귀국해 2주간 자가 격리 중인 주미 강을 26일 서면으로 만났다. 주미 강은 한 살 터울인 손열음을 언니라고 불렀다. “국내 듀오 무대는 4년 만이지만 그동안 해외에서 언니와 꾸준히 호흡을 맞춰 왔습니다. 마지막으로 연주를 함께한 게 지난해 11월이죠. 언제 만나 연주해도 한두 달밖에 안 된 것 같아요.”

이번 공연에서는 라벨과 스트라빈스키, 프로코피예프,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등 다양한 음악가의 곡을 들려준다. “스트라빈스키의 ‘디베르티멘토’는 언니와 꼭 하고 싶었던 곡입니다. 첫 연주곡인 라벨 소나타 1번은 스트라빈스키와 잘 어울리고요. 프로코피예프 ‘5개의 멜로디’와 슈트라우스의 소나타는 외국에서 함께 연주했던 곡인데 국내 관객에게도 들려드리고 싶었습니다.”

두 사람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선후배 사이다. 처음 같이 연주한 것은 2011년 여름 음악제 때라고 했다. “다음해인 2012년 제 카네기홀 데뷔 리사이틀에서도 함께했죠. 언니는 굉장히 유연하고 귀가 좋은 연주자입니다. 이 두 가지가 실내악을 할 때 최고의 조건이거든요. 호흡을 맞춘 지 벌써 10년이 다 돼 가는데 이제는 혼자 무대에 서는 느낌이 들 정도로 같이 연주하는 게 편합니다.”

주미 강은 지난 3월 이후 관객과 직접 만날 기회를 갖지 못했다. 코로나19로 유럽과 아시아에서 예정됐던 공연 일정이 모두 취소됐기 때문이다. 그동안 그는 녹음 작업에 매진했다. 올해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1~109번)을 녹음할 예정이었는데, 이 중 7곡을 끝냈다고 했다. 주미 강은 “지난 6개월간 라이브 연주와 관객이 많이 그리웠다”고 했다.

하지만 이번 전국 투어도 코로나19 재확산 탓에 일정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내달 2일 제주아트센터에서의 첫 무대는 무관중·온라인 공연으로 변경됐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제주시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에서 생중계한다. “지금은 그 어떤 계획도 세울 수 없잖아요. 하루하루 상황을 지켜보며 이 시기를 건강하게 잘 견디는 게 유일한 방법인 것 같아요. 모두 많이 지치고 힘들 때인데, 그 속에서도 작은 행복과 편안함이 존재하길 바랍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