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는 귀찮지만..' 지현우X김소은, 위로가 되는 두 男女 '로맨스 급진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2 07:56   수정 2020-09-02 07:58

'연애는 귀찮지만..' 지현우X김소은, 위로가 되는 두 男女 '로맨스 급진전'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사진=방송캡처)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지현우와 김소은의 로맨스가 급진전됐다.

지난 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이하 ‘연애는 귀찮지만..’) 4회에서는 차강우(지현우 분)와 이나은(김소은 분)이 서로에게 따뜻한 위로가 됐다.

이날 이나은은 출판사로부터 이나은의 책을 출간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에 차강우, 강현진(박건일 분)과 함께 축하 파티를 하기도. 그러나 생각만큼 글이 잘 풀리지 않았다. ‘외로움’에 대한 글을 쓰던 이나은은 차강우를 찾아가 조언을 건넸다. 그렇게 한 건물 옥상에서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눈 두 사람은 돌아오던 길, 갑작스럽게 멈춰버린 엘리베이터에 단둘이 갇히고 말았다.

놀란 이나은은 긴장한 채 차강우의 팔을 잡았다. 차강우는 특유의 장난스러운 말투로 이나은의 긴장을 풀어줬다. 안심한 두 사람의 눈빛이 부딪혔고 미묘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이에 차강우는 이나은을 향해 서서히 다가갔다. 그 순간 불이 켜지며 엘리베이터 문이 열렸다. 두 사람은 민망해하며 건물을 빠져나왔다. 차강우가 글이 잘 풀리지 않는 이나은에게 도움과 위로를 건넨 것.

그런가 하면 이나은 역시 차강우에게 위로를 건넸다. 차강우와 이나은이 함께 식사를 하던 중 차강우의 휴대전화가 울렸다. 반갑지 않은 전화가 온 것. “아버지 얼굴 보고 싶지 않냐”라며 다그치는 상대에게 차강우는 차갑게 대꾸하며 전화를 끊었다. 앞서 차강우와 함께 그의 아버지가 입원한 병원을 찾았던 이나은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감지, 자신만의 방법으로 차강우를 위로했다.

같이 밤길을 걸은 두 사람.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서로에게 위안이 되기 시작한 두 사람은 벤치에 나란히 앉았다. 그때 차강우가 조심스럽게 이나은의 손을 잡았다. 이나은을 바라보는 차강우의 눈빛, 놀란 이나은의 표정이 교차되며 ‘연애는 귀찮지만..’ 4회가 마무리됐다.

차강우와 이나은이 서로에게 위로를 건넸다. 그만큼 두 사람 사이의 거리가 가까워졌고, 로맨스가 급진전될 것이 예고됐다. 엘리베이터에 갇힌 장면, 함께 밤길을 걷는 장면, 벤치에 나란히 앉은 장면 등은 조진국 작가의 감수성 넘치는 대사, 이현주 PD의 러블리한 연출, 지현우-김소은 두 배우의 로맨스 케미가 어우러져 시청자 가슴속 연애세포를 깨웠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점점 더 이나은을 걱정하고 신경 쓰는 18년 남사친 강현진의 모습을 통해 삼각 로맨스도 깊어질 것이 예고됐다. 또 최경원(한지완 분), 김동석(김산호 분), 전보라(하영 분) 등 또 다른 입주민들의 외로움과 사연도 하나 둘 공개되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설렘, 공감, 위로까지 모두 안겨주는 ‘연애는 귀찮지만..’ 다음 방송이 기대된다.

한편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그게 앞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MBC에서 재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