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내년 국비 확보 20조 육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2 17:27   수정 2020-09-03 03:15

부·울·경 내년 국비 확보 20조 육박

부산·울산·경남 등 영남권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산업 구조를 개편하기 위해 ‘슈퍼 예산’을 편성하면서 국비 예산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부산시는 2021년도 정부 예산안 반영액을 확인한 결과 7조4171억원을 확보했다고 2일 발표했다. 올해 확보액 6조6935억원과 비교해 7236억원(10.8%)이 늘어난 규모다.

부산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 사업과 지역 먹거리 창출 관련 사업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거 반영됐다. 지역 정보통신기술(ICT) 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50억원)과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18억원) 등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관련 사업이 반영됐다. 또 파워반도체 생산플랫폼 구축(40억원), 상생형 스마트 제조 실증 클러스터 구축(4억원), 부산 전기차부품 기술허브센터 구축(30억원) 등도 신규로 포함됐다.

경상남도의 내년도 국비 반영액은 6조3952억원으로, 올해 확보한 금액보다 5064억원이 증가해 사상 첫 국비 6조원 시대를 개막하게 됐다. 지역 핵심 사업인 지역혁신 기반(플랫폼) 구축과 초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 사업 등이 2021년도 정부 예산에 대거 반영돼 김경수 도정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자체-대학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사업’은 지난 7월 16일 교육부 공모에 선정돼 추진 중인 사업으로, 300억원 전액이 반영돼 사업의 연속성과 정책 효과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초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 사업도 25억원이 반영돼 가야역사문화권의 문화자산 재조명과 문화자산 향유 기반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이 밖에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406억원, 양식어류 전용 스마트 가공단지 조성 사업 18억원,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딥러닝 및 가상제조 공정훈련 시뮬레이션 융합 솔루션 사업 20억원 등도 반영됐다.

울산시도 올해 예산 반영액(2조4978억원)보다 11% 늘어난 2조7800억원을 확보하면서 국가 예산 3조원 시대에 청신호가 켜졌다.

울산시는 올 10월 말 확정될 보통교부세를 감안하면 국가 예산 3조원대 확보는 무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확보된 예산 중 1007억원이 83개 신규 사업에 반영된다.

대표 사업으로는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사업(16억원), AI 이노베이션 파크 조성 등 AI 분야 지원(50억원), 울주강소연구개발특구지원(25억원) 등이 포함됐다. 스마트 원전해체 융합인력 양성산업 등 원전해체 분야(16억원), 수소전기자동차 안전검사소 구축(25억원), 고기능성 융복합 화학소재 지원센터 구축(25억원), 친환경 선박 혼합연료 기술개발 실증 사업(13억원) 등도 새로 반영됐다.

창원=김해연/부산=김태현/울산=하인식 기자 haykim@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