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4명의 남자와 로맨스, 새로운 경험"(인터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3 10:20   수정 2020-09-03 10:22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4명의 남자와 로맨스, 새로운 경험"(인터뷰)


배우 송지효가 '우리, 사랑했을까'에 대한 애정과 아쉬움을 드러냈다.

송지효는 지난2일 종영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에서 영화PD라는 꿈과 사랑 모두를 쟁취하는 당찬 걸크러쉬 매력을 지닌 ‘노애정’ 캐릭터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송지효는 극중 ‘노애정’을 연기하며 ‘슈퍼워킹맘’이라는 색다른 연기변신은 물론, 로맨틱 코미디물 주연으로서 다각 로맨스의 중심을 잡으며 ‘케미 여신’으로 활약했다.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폭풍오열과 같은 폭 넓은 감정선을 보여주며 ‘감성장인’ 라는 존재감을 다시 한 번 강하게 남겼다.

또한 작품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만큼, 아시아 지역에서 열띤 반응이 이어졌다. 매 방송 종료 후 웨이보, 인스타그램 등 글로벌 SNS를 통해 관련 콘텐츠들이 빠르게 퍼져 나가며 ‘송지효 파워’를 실감케 했다.

마지막 회에서도 그녀 특유의 긍정적이면서도 밝은 에너지가 뿜뿜했다. 그토록 원했던 영화PD로서도 흥행에 성공하며 업계 주목받는 인물로 행보를 이어갔으며, 로맨스에서도 오대오(손호준 분)와 재회하는 장면으로 다시 한 번 설렘을 선사했다. 이번 작품으로 안방극장 시청자에게 따스한 힐링을 선사한 그녀가 앞으로 펼쳐갈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다음은 '우리, 사랑했을까’ 종영 후 송지효가 소속사를 통해 전한 일문일답

먼저 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 종영을 맞이한 소감 부탁드립니다.

'우리, 사랑했을까' 종영까지 무사히 마쳤는데요. 마지막 촬영 당시엔 ‘드디어 끝났다’는 마음에 속이 후련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매일 현장에서 보고 함께 고생한 감독님, 배우 선후배님들, 모든 스태프 분들과 헤어진다는 생각에 ‘이제 진짜 끝인가’ 하는 아쉬운 마음이 컸던 것 같아요.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5개월의 시간 동안 당찬 슈퍼워킹맘 ‘노애정’ 캐릭터로 살아왔는데요, 송지효가 생각한 ‘노애정’은 어떤 캐릭터였는지, 어떤 부분에 중점을 맞춰 연기했는지 궁금합니다.

제가 생각한 애정이는 밝고 사랑스럽기도 하지만, 꿈과 가족을 위해 모든 것을 내어 줄 수 있는 매우 열정적이고 헌신적인 캐릭터였어요. 고단한 현실 속에서도 직접 몸을 부딪히며 위기를 개척하는 인물이지만, 한편으로는 너무 억척스럽게 보이지 않으려고도 했어요. 전체적으로 애정이가 우리 삶에 있을 법한 캐릭터로, 현실적으로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이번 작품에서 기존 로코물과 다른 4대 1 ‘다각 로맨스’ 연기를 하면서 소감이 어땠는지 궁금합니다. 연령대가 비슷한 배우들이 모인 촬영장이라, 현장 분위기도 좋았을 것 같아요.

저도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신선한 경험을 한 것 같아요. 그 동안은 보통 작품 속에서 러브라인이 짝사랑이거나, 삼각라인을 연기했다면, 여기서는 4명의 매력적인 남자들과 얽혔죠. 그래서 촬영할 때 마다 분위기나 케미가 다 달랐어요. 아무래도 대오와는 티격태격하는 사이였고, 류진과는 좋아하는 선후배 관계, 연우는 귀여운 동생이지만 딸 하늬의 담임, 파도와는 무섭지만 든든한 애정이의 지원군이자 친구였기에 각자 다르게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아, 아린이와는 대오를 놓고 라이벌 관계까지. 하늬와의 자연스러운 가족 케미까지도요. 애정이를 중심으로 다양한 인물들과 엮일 수 있는 모든 관계를 제가 연기한 것 같아요. 그리고 현장 분위기는 연령대가 비슷한 배우들과 뭉쳐서 인지 촬영장에서도 유쾌하고 즐겁게 촬영했어요. 쉬는 시간에는 각자 살아가는 얘기도 하고, 재밌는 걸 다 같이 공유하면서 팀워크가 더 끈끈했던 것 같아요. 특히 과거 회상에서 대학 MT씬 촬영이나, 극중 영화 촬영 섭외를 위한 섬 촬영에서는 일정이 빠듯했지만, 단체로 지방 촬영하며 고생해서인지 더 친해졌어요.

드라마 속 가장 기억에 남은 명장면, 혹은 대사가 있다면 한 가지 꼽아주세요.

13회에서 애정이가 대오에게 “나 너한테 의지할 생각 추호도 없어. 내 꿈은 원더우먼이지. 신데렐라가 아니거든” 이라고 말하는 대사가 있는데요. 그게 지금 기억에 남아요. 원더우먼이 되고 싶다는 멘트는 제게도 의외였죠. 애정이가 참 내면이 단단하고 의지가 강한 캐릭터라고 생각하게 된 대사였다고 생각해요. 애정이 특유의 걸크러쉬한 매력을 함축해서 보여주는 대사가 아니었나 싶어요.

최근 개봉한 영화 '침입자'에서 서늘하면서도 반전있는 캐릭터로 호평 받았고, 데뷔작인 '여고괴담3: 여우계단'이후로 꾸준히 다양한 영화에 출연하고 있습니다. 이번 드라마에서 영화를 만드는 꿈을 끝까지 사수하는 노애정의 열정을 연기하면서,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로서 어떤 감회가 있었는지 궁금합니다.

제가 이전 드라마인 tvN '구여친클럽'도 그렇고, 영화PD 직업 역할을 두 번 했더라구요. 저는 배우이지만, 작품을 통해 드라마나 영화를 직접 만드는 캐릭터를 연기하다 보니 이제는 양쪽의 상황을 너무 잘 알겠는 거에요. 제가 가장 잘 아는 분야이다 보니 아무래도 감정이입도 더 잘 됐구요. 이번 작품에서 애정이가 '꽃보다 서방', '사랑은 없다' 제작을 위해 발로 뛰는 상황을 연기하다 보니 저도 작품 제작하는 분들의 마음을 더 체험했고, 하나의 작품이 나오기까지 작은 부분부터 모든 수고로움을 다시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된 것 같아요.

이번엔 넷플릭스를 통해 글로벌 시청자와도 만났습니다. 실제 체감한 반응이 있는지?

넷플릭스에서 공개되는 것도 제게는 새로운 경험이었는데요, 본 방송 외에도 정말 다양한 국가해외 시청자 분들이 실시간으로 보내주시는 반응을 보면서 저도 신기했었어요. 다 함께 본방사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 사랑했을까'에서 밝고 긍정적인 노애정 캐릭터 말고, 그녀와 닮은 꼴이자 묘한 매력을 지녔던 홍콩 24K보스의 여인 ‘담자이’ 캐릭터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한 작품 속에서 냉탕과 온탕 성향을 오가는 1인2역이 쉽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노애정 아닌 담자이 캐릭터 연기를 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무엇일까요?

애정이가 요리조리 튀는 캐릭터라면, 담자이는 묵직한 존재감에 차분한, 여장부 같은 느낌이었죠. 분장하면서도 자칫 애정이로 보이지 않기 위해 담당 스태프들과 얘기를 많이 나눈 것 같아요. 그렇지만, 홍콩 조직에 몸담은 여인이다보니 매끄럽게 외국어 대사를 해야 하는데 시간여유가 넉넉치 않아 아쉽게도 더빙을 해야 했어요. 다시 한 번 더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때는 더빙 없이 제대로 해보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작품을 애청한 시청자들에게 한 마디 해주세요.

그 동안 '우리, 사랑했을까'를 함께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로코물이었는데, 고군분투하는 애정이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 덕분에 좋은 기운을 얻어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저는 또 기회가 된다면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