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선'에 실종 1명·부상 5명…이재민은 총 124명 [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7 18:22   수정 2020-09-07 18:25

태풍 '하이선'에 실종 1명·부상 5명…이재민은 총 124명 [종합]


7일 제10호 태풍 '하이선'에 1명이 실종되고 5명이 다쳤다. 주민 124명이 이재민이 됐고, 경주 월성원전 터빈발전기 2기가 정지되는 등 시설피해도 700건을 넘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하이선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이날 오후 4시30분 기준 실종 1명, 부상 5명으로 집계됐다.

강원 삼척시 신기면에서 이날 오전 석회석 업체 직원인 40대 남성이 석회석 채굴 후 철수하다 배수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고, 부상에서 강풍으로 차량이 뒤집히면서 주민 1명이 경상을 입는 등 5명이 다쳤다.

이 외에도 하이선 피해로 분류되지는 않았지만 부산 해운대구에서는 시신 1구가 발견돼 태풍과의 연관성을 조사 중이다. 이재민은 71세대 124명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북 경주 92명 △강원 삼척 6명 △부산 3명 등이다. 이재민 중 67명은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

인명피해 우려가 있어 사전·일시대피한 인원은 1824세대 2632명에 이른다. 이 중 739명은 미귀가 사태다.

시설 피해는 공공시설 366건, 사유시설 358건 등 모두 724건으로 늘었다. 아직 집계가 진행 중이어서 피해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공시설 중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2·3호기 터빈발전기가 이날 오전 8시 38분과 9시 18분께 차례로 가동을 멈췄다. 중대본은 낙뢰로 인해 보호계전기가 작동하면서 터빈발전기가 자동정지됐다고 밝혔다.

이밖에 도로침수 50건, 사면 유실 3건, 항만시설 파손 9건, 가로수 쓰러짐 등 기타 303건의 공공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사유시설 피해는 주택 침수·파손 106건, 어선 파손·침몰 76척, 양식장 피해 29곳, 차량침수 3건, 간판 등 기타 시설 파손 144건 등으로 집계됐다.

정전피해도 속출했다. 대구, 울산, 경북, 부산 등에서 모두 7만5327세대의 전기가 끊어졌고, 이 가운데 66%에 해당하는 4만9643세대에서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나머지 2만5594세대는 아직 복구 중이다.

도로·철도 통제와 항공기·여객선 결항도 잇따랐다. 대구·강원·부산 등에서 도로 51곳의 통행이 제한됐고, 영동선 영주∼강릉 구간 등 철도 3개 노선의 열차 운행도 중지됐다.

여객선 운항은 91개 항로 118척 전체가 통제됐고 항공기는 공항 11곳에서 284편이 결항했다. 지리산·경주·한려해상·속리산 등 국립공원 21곳의 607개 탐방로도 출입이 금지됐다.

소방당국은 29건의 인명 구조활동을 펼쳐 92명을 구조했다. 인력 6846명과 장비 1883대를 동원했으며, 1641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102곳에서 1140t 규모의 급·배수지원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