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츠에 강한 류현진, 홈 첫 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4 17:40   수정 2020-09-15 00:27

메츠에 강한 류현진, 홈 첫 승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사진)이 홈경기 첫 승을 올리며 시즌 4승(1패)째를 달성했다.

류현진은 14일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8안타를 내줬지만 1실점으로 막았다. 공 92개로 6이닝을 채운 류현진은 삼진 7개를 잡았고, 사사구는 한 개도 허용하지 않았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호투 속에 7-3으로 승리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를 달리는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을 더 키웠다. 류현진은 시즌 열 번째 등판에서 다섯 번째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며 시즌 평균 자책점을 3.19에서 3.00으로 낮췄다. 기다렸던 홈경기 첫 승도 챙겼다.

류현진은 1~4회 동안 매번 안타를 허용했다. 직구 최고 구속이 시속 147㎞에 그쳤다. 그러나 절묘한 제구와 다양한 변화구를 활용해 위기를 넘겼고, 실점을 최소화했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 전까지 메츠를 상대로 8경기에서 4승 1패 평균 자책점 1.20으로 매우 강했다. 올해 메츠 타선은 메이저리그 전체 팀 타율 1위를 달리고 있지만 류현진은 메츠전 강세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올해 토론토가 임시 홈구장으로 쓰는 살렌필드에서 네 번째 경기, 워싱턴 내셔널스파크에서 문서상으로 홈경기를 치른 경기까지 포함해 다섯 번째 홈경기에서 첫 선발승을 거뒀다.

토론토는 0-1로 뒤진 2회말 무사 1루에서 나온 구리엘 주니어의 좌월 투런포로 2-1로 역전했다. 류현진이 6회까지 리드를 지키자 토론토 타선은 6회말 5점을 추가로 지원해 홈경기 첫 승을 도왔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