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7이닝 6K 무실점…평균 자책점 0.63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5 09:17   수정 2020-09-15 09:21

김광현, 7이닝 6K 무실점…평균 자책점 0.63


'신장 경색'으로 휴식을 취했다가 13일만에 마운드로 돌아온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실점 없이 개인 최다 투구 이닝을 소화했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선발로 나와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탈삼진은 6개나 나왔다. 7이닝은 김광현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 소화한 가장 긴 이닝이다.

지난 23일 신시내티 레즈전부터 24이닝 연속 비자책점 행진을 이어온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0.83에서 0.63으로 더 줄어들었다. 그는 팀이 1-0으로 앞선 더블헤더 연장 8회말 승리요건을 갖춘 뒤 마운드를 라이언 헬슬리에게 넘겼다. 헬슬리가 동점을 허용하면서 김광현의 승리는 무산됐다. 팀도 1-2로 졌다.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더블헤더는 7이닝으로 진행한다. 다만 7이닝 동안 승패를 가리지 못하면 주자를 2루에 두고 공격하는 연장 승부 치기를 통해 승자를 가린다.

지난 2일 김광현은 시카고 원정 숙소에서 병원 응급실에 실려가 우려를 자아냈다. 신장 경색 진단을 받았지만 13일만에 돌아와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