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1,100회 특집...시청자가 기억하는 기상천외한 순간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5 20:04   수정 2020-09-15 20:07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1,100회 특집...시청자가 기억하는 기상천외한 순간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1,100회 특집으로 꾸며진다.

1998년 5월 6일 첫 방송 후 23년,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가 어느새 1,100회를 맞이해 15일 특집으로 방송된다.

이날 '세상에 이런 몸이' 코너에는 양팔 없는 몸으로 파지를 주워 생활해서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 868회 출연자 안종원 씨, 862회 핑거스타일 기타 신동 송시현 군, 20대 못지않은 유연함을 가진 824회 링 할머니 최효숙 씨를 만나본다. 반가운 출연자들의 근황과 다양한 신동들의 특별한 축하 영상까지 순간포착 1,100회에서 만나보자. 회를 거듭할수록 더 신기하고 놀라운 장면을 보여준 '순간포착'이지만 그중에서도 23년째 단 한 번의 등장으로 ‘유일무이’ 존재감 제대로 보여준 주인공들이 있었다.

또한, 날개뼈를 자유자재로 움직이던 830회 천사 소년 정경훈 군의 1,100회를 축하하는 서프라이즈 날개뼈 개인기부터 1008회 연체 인간 정형찬 군이 선보이는 유연함 끝판왕 퍼포먼스까지 보고도 믿을 수 없는 기상천외한 몸의 소유자들을 다시 만나보자.

뿐만 아니라 오직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에서만 볼 수 있는 별난 동물들도 있다. 변기에서 용변 보는 닭부터 재채기에 개 짖는 소리, 싱크로율 100% 자랑하던 875회 성대모사 까마귀 등 평범한 동물이지만 비범한 행동으로 웃음 짓게 했던 주인공들을 만나보자.

마지막으로 '세상에 이런 사랑이' 코너 에서는 쥐면 부서질까 불면 날아갈까 한 손으로 새끼 고양이를 안고 내려놓는 법이 없었던 396회 원숭이 엄마 춘자는 물론, 닭이 안 보이면 동네 떠내려가게 울었던 492회 닭을 사랑한 소의 별별 사랑 그리고 26년 동안 함께했던 소의 무덤을 마련해준 59회 최대복 씨도 있었다.

21년이 지난 지금, 소 무덤 옆에는 또 어떤 무덤이 있는지 다양한 형태의 사랑이 보여준 따뜻함을 다시 만나 본다. 개구리와 매미를 생식으로 먹는 건 기본이다. 식용유에 밥 말아 먹는 별별 입맛들 중, 바나나 껍질부터 게딱지까지 통째로 먹던 961회 공덕화 씨를 오랜만에 만나 여전한 식성과 업그레이드된 메뉴까지 볼 수 있었다.

시청자 인생의 ‘유일무이’ 순간을 15일 화요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되는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1,100회를 통해 다시 만나본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