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홍석천, 폐업한 가게서 의료진 위한 도시락 제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6 01:53   수정 2020-09-16 01:55

'불타는 청춘' 홍석천, 폐업한 가게서 의료진 위한 도시락 제작


방송인 홍석천이 13년간 운영해온 가게의 폐업 소식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사랑의 도시락 만들기에 나선 청춘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불청’ 촬영이 연기되면서 새 친구의 등장도 미뤄진 가운데 브루노와 최재훈은 홍석천의 가게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은 13년간 운영했던 가게를 접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임대기간이 남아서 계속 세를 내야 한다. 월세만 950만 원이다. 처음 시작할 땐 300만 원이었는데 계속 오르더라”고 토로했다.

이날 홍석천과 청춘들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사투 중인 의료진들을 위해 사랑의 도시락을 만들었다. 분주하게 주방을 오가며 홍석천은 “이 가게에서 더 이상 음식할 일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마지막 음식을 한다”고 씁쓸하게 말했다.

홍석천은 “금융위기도 메르스도 이겨냈지만 코로나19는 안되겠더라. 아예 밖에 다닐 수가 없으니까. 외식업이란 게 사람 만나서 먹고 마시는 건데 그게 안 되니”라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홍석천은 “이 가게는 주말엔 매출 천만 원을 찍어야 유지가 된다. 그런데 광화문 집회 이후 주말 매출이 3만 5천 원이 나왔다. 테이블 한 팀 커피 손님 한 명 이렇게 받았다”는 것이 홍석천의 설명이었다.

한때 이태원에서 여섯 개의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재벌이라 불렸던 그는 “이제는 빚 재벌이다”라며 “이토록 악착같이 살아 온 것은 커밍아웃 후 모든 사람들에게 배척을 당하니까 내가 어디까지 성공해야 나를 받아줄까 고집스럽게 테스트를 했던 거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잘 될때 건물을 샀으면 좋았을 텐데 남의 건물에 인테리어 값만 4억을 들였다. 그렇게 18년이 지나고 쫓겨나는 신세가 됐다”고 자조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