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명이 대학살자?" US오픈 코스가 얼마나 어렵길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6 17:46   수정 2020-09-16 18:42

"별명이 대학살자?" US오픈 코스가 얼마나 어렵길래

"이번엔 다를 것이다!"

올해 제 120회 US오픈(총상금 1250만달러)을 주관하는 미국골프협회(USGA)는 이런 전망을 내놨다. 출전자들이 언더파를 쏟아내 '동네북 오픈'이란 오명을 뒤집어 썼던 그간의 굴욕을 씻어내겠다는 의지다. 협회는 모처럼 대회 코스부터 바꾸며 이런 속내를 드러냈다. 시즌 첫 메이저인 이 대회는 오는 17일 미국 뉴욕주 마마로넥의 윙드풋 골프클럽 웨스트 코스(파70·7477야드).에서 열린다. 타이거 우즈, 로리 매킬로이, 김시우, 임성재 등 144명의 강호들이 모두 출사표를 던졌다. 디펜딩 챔프는 게리 우들랜드다.

US오픈은 원래 '세상에서 가장 까다로운 대회', '언더파만 쳐도 우승하는 대회' 등의 꼬리표가 따라다녔다. 하지만 여러 코스를 떠돌며 개회하던 최근 이런 '명성'에 금이간 게 사실이다.

캘리포니아 페블비치에서 열린 지난해 대회에선 게리 우들랜드가 13언더파를 쳐 우승했다. 뉴욕 시네콕힐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2018년 대회는 브룩스 켑카가 1오버파로, 그 이전 해는 위스콘신주 에린힐스에서 열렸는데, 역시 켑카가 16언더파로 우승컵을 차지했다. 2006년 제프 오길피가 우승할 때의 5오버파와는 확연히 다른 난도다. 2016년 더스틴 존슨은 오크몬트CC에서 열린 이 대회를 4언더파로 제패했다. 대회 주최 측은 "난도 조절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골프 전문가 아담 스탠리는 "US오픈은 최근 6년동안 오버파 우승이 딱 한 번일정도로 쉽게 플레이됐다. 지난 3년간 챔피언이 쌓은 성적은 무려 28언더파나 됐다"고 말했다.

올해는 그러나 얘기가 달라졌다. 대회 코스가 악명높은 '윙드풋'이어서다. 1923년 문을 연 윙드풋은 최근 US오픈을 개최한 여타 코스와는 난도의 급수가 한참 다르다. 타이거 우즈는 "아마도 US오픈이 열린 코스 중 오크몬트에 버금가는 역대급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2006년 이후 14년만에 US오픈을 여는 윙풋은 지금까지 5차례 US오픈을 개최했고 이번이 여섯 번째다. 이 코스에서 언더파로 우승한 경우는 1984년 퍼지 죌러(4언더파)가 유일하다. 1974년 헤일 어윈이 7오더파로 우승했을 때 언론은 '윙드풋의 대학살'이라고 쓰기도 했다.

윙드풋은 파5 홀이 딱 2개밖에 없는데, 좁은 페어웨이와 질기고 긴 러프가 특징. 마지막 5개 홀이 모두 전장이 425야드 이상인 파4홀이면서도 직선코스라는 게 이채롭다. 직선코스는 선수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형태다. 우들랜드는 "드라이버 티샷이 페어웨이를 지키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들랜드는 "칩샷 준비 중에 캐디가 공을 던져줬는데 바로 코앞에 떨어진 공을 못찾은 적도 있다. 연습라운드를 하는 데 공을 찾느라 10시간이나 걸렸다"고 말했다.

우즈는 "바람이 어느쪽에서 불 것이냐, 주최 측이 러프를 깎을 것이냐, 얼마나 풀이 젖어있느냐가 변수일 수 있는데, 어찌됐든 어려운 것은 틀림없다"며 "특히 갤러리가 없어서 선수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평했다. 평소같았으면 구름 갤러리들이 러프를 밟아 평평하게 해줘 공을 잘 찾아칠 수도 있겠지만, 무관중으로 열리는 올해에는 이런 '메리트'도 없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필드위의 과학자 브라이슨 디섐보는 다른 생각을 드러냈다. 그는 "공격적으로 드라이버를 칠 것이다. 러프에 들어간다 해도 웨지나 9번 아이언으로 잔디를 짧게 깎아놓은 그린 근처까지만 보내면 공을 쉽게 그린에 올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차피 러프에 들어간 거라면 그린에 가까운 러프에 들어간 게 그린 공략에는 더 유리하다. 이런 장점을 포기할 수 있겠냐"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규정상 최장 길이 샤프트인 48인치짜리 샤프트를 사용할 지를 고심중이다. 그가 공격적으로 경기할 전략을 세웠다는 점을 시사해주는 대목이다.

한편 우즈는 이번 대회를 통해 메이저 16승과 통산 83승째를 노리고 있다. 다만 이 코스에서의 기억은 그리 좋지 않다. 아버지 얼 우즈를 여읜 직후인 2006년 경황이 없는 상태에서 출전해 커트 탈락한 경험도 있다. 그가 메이저 대회에서 예선탈락한 것이 그 때가 데뷔 후 처음이었다.
우즈는 "내가 마스터스에서 경기하는 걸 마지막으로 지켜보신 후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얼마 안가 대회에 출전해 연습할 겨를이 없었다. 아직도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