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열풍 부는 증권가…'그린 애널리스트' 뜬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7 17:12   수정 2020-09-18 02:14

ESG 열풍 부는 증권가…'그린 애널리스트' 뜬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지난해 가을 유럽 금융회사 탐방을 다녀왔다. 영국의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이후 유럽의 거시경제는 어떻게 변화할지를 살펴보기 위해서였다. 그곳에서 그는 뜻밖의 화두를 만났다. ‘그린(Green)’이었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투자라고 하면 지배구조를 떠올리는 한국과 달리 유럽에서는 환경이 가장 중요한 화두였다. 이 본부장이 한국으로 돌아와 환경산업 전담 애널리스트를 지정한 배경이다.

세계적인 ESG 바람을 타고 증권가에서 ‘그린 애널리스트’들의 몸값이 높아지고 있다. 그린뉴딜 등 친환경이 시장의 핵심 테마로 떠오르면서 투자자들도 전문적인 정보를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곳이 NH투자증권이다. 올해 초부터 정유·화학을 담당하는 황유식 연구원이 환경산업을 전담하고 있다.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화학 기업들이 그만큼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기 때문이다. 황 연구원은 포스텍 화학공학 석사 출신이다. 지주회사 담당인 김동양 연구원은 지난해부터 ESG담당을 겸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NH ESG 리포트’를 발간해 화제가 됐다. 정연승 연구원은 2016년부터 신재생에너지 부문을 선점해 씨에스윈드 등의 종목을 발굴했다.

지난 7월 NH투자증권은 황 연구원 등 6명의 연구원이 모여 ‘Green 시대의 시작’이라는 제목의 첫 환경산업 보고서를 냈다. 152페이지짜리 보고서에는 환경의 의미와 구성요소, 관련법규 등 기초지식부터 각국 정부의 움직임과 추천종목까지 담았다.

유진투자증권 코스닥벤처팀도 신재생에너지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병화 신재생에너지 담당 연구원 등은 텔레그램 ‘유진스몰캡’ 채널을 통해 전 세계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동향과 각국 정책 변화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은 정책 의존도가 높아 각국 정책의 변화를 제대로 분석하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미래에셋대우, KB증권 등도 지주사를 담당하는 정대로 연구원과 통신을 담당하는 김준섭 연구원 등이 각각 그린인덱스와 ESG 부문을 같이 맡고 있다.

ESG 관련 인재를 영입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하다. 삼성증권은 리서치센터 내 ESG 전담부서를 설치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를 영입하고 있다. NH투자증권도 관련 인재를 영입해 팀 조직을 꾸리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이창목 본부장은 “주식시장 내 무게중심이 환경친화적인 기업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운용사와 기업들도 ESG에 관심이 많은 만큼 관련 조직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