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들어 '부동산 금수저' 더 늘었다…한해에 3조 넘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7 08:39   수정 2020-09-17 08:48

"文정부 들어 '부동산 금수저' 더 늘었다…한해에 3조 넘어"


문재인 정부 들어 2030세대가 증여 받은 주택과 빌딩 규모가 한해에만 3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세청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세대별 부동산 수증 현황’에 따르면, 2018년 2030세대가 물려 받은 주택과 빌딩 등 건물 건수는 1만4602건, 증여 액수는 3조1596억원에 달했다. 건수와 금액 모두 근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부터 증여 건수와 금액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2014~2016년 3년간 2030세대에 증여한 건물증여 건수는 1734건이었다. 그러나 2017년 들어 9856건으로 전년 대비 1682건 증가했고, 2018년에는 무려 4746건 급증한 1만4062건이었다.

증여금액의 증가 폭은 더욱 가팔랐다. 2014~2016년간 3267억원 늘어난데 반해, 2017년은 1조8906억원으로 전년 대비 6063억원이 증가했다. 2018년에는 무려 1조2690억원이 늘어나면서 한해동안 2030이 받은 건물 가격만도 3조1596억원에 이르렀다.

건당 증여 액수 또한 급증했다. 2016년까지만 해도 1억5000만원대 였으나,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에는 1억9000만원대로 증가했다. 2018년 들어서는 2억1638만원으로 평균 2억원대를 넘어섰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거래 규제와 집값 상승이 자녀 세대인 2030의 증여 폭증이라는 풍선효과를 불러왔다"라고 지적하고 "향후 집을 물려받은 청년과, 그렇지 못한 청년 간의 주택자산 양극화 문제가 대두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