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병장은 우리의 아들'…안철수 "정경두, 軍 최악의 유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7 09:27   수정 2020-09-17 10:34

'현병장은 우리의 아들'…안철수 "정경두, 軍 최악의 유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17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향해 "우리 군이 남긴 최악의 유산"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집권 정치세력의 부당한 행태에 맞서 공익제보에 나선 20대 청년이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백드롭(뒷배경)을 '현병장(당직사병)은 우리의 아들'이라는 문구로 교체하고 최고위에 임했다.

이어 "지금 이 시간에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자기 자리에서 헌신하고 있는 제2, 제3의 수많은 '현병장'들이 있다. 그들에게 감사하고 잘 지켜주는 것은 우리 모두의 몫"이라고 말했다.

"자리만 찾는 사람도 정치군인"
안철수 대표는 정경두 장관을 향해 "1992년 문민정부 수립 이후 하나회 등 정치군인을 척결하고, 국민의 군대로 거듭나고 있는 대한민국 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국민의 호위무사가 아니라 정권의 호위무사 역할을 하며 군에 대한 국민의 존경과 믿음을 송두리째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쿠데타를 한 군인만 정치군인이 아니다"며 "긍지보다 이익을, 자부심보다 자리를 택하는 사람, 그런 사람이 정치군"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성실하게 복무하고 있는 60만 국군 장병들에게 당나라 군대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게 하고, 군을 정치로 오염시킨 정경두 장관의 과오는 군의 불명예스러운 역사로 영원히 기록되고 기억될 것"이라며 "정경두 장관의 비루한 행태는 훗날 바르고 정의로운 정권이 들어서고 군의 기강이 엄정하게 바로 서는 날, 국민과 역사에 의해 심판 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국민은 군의 기강과 사기를 송두리째 무너뜨린 정 장관의 행위를 결코 그냥 지나치지 않을 것"이라며 "정경두 장관은 마지막까지도 정권의 호위무사이자 해바라기 정치군인의 모습만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안중근 논란' 여당엔 "'정신줄' 잡아라"
안철수 대표는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댄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안철수 대표는 "여당에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어제 추미애 장관 아들이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는 희대의 망언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를 어디에다 감히 비교하는가"라며 "'정신줄'을 놓지 않고서야 어떻게 그럴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여당이 매사 너무나 뻔뻔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금도를 넘어선 망언 망발에 나라의 장래가 너무 걱정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