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현대오일뱅크 공장서 5G 자율주행로봇 실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8 10:08   수정 2020-09-18 10:10

LG유플러스, 현대오일뱅크 공장서 5G 자율주행로봇 실증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로봇 전문업체 언맨드솔루션과 현대오일뱅크 충남 서산 공장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활용한 실외 자율주행로봇을 시연했다고 18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가 실증에 나선 5G 자율주행로봇은 사람의 개입 없이 공장 부지를 자율주행하고 주요 설비를 점검한다. 원격조작 없는 자율주행으로 목적지까지 이동하고 주행시 차선인식이 가능하다. 장애물 감지와 열화상 카메라 기반 설비 온도 모니터링 및 실시간 원격관제 등의 기능도 갖췄다.

5G 자율주행로봇은 LG유플러스의 5G 통신과 실시간 고정밀 측위 기술을 언맨드솔루션의 자율주행로봇에 접목했다. 이번 시연에선 로봇이 10cm 오차 이내로 자율주행하는 데 성공하는 등 정교한 주행이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고정밀 측위 기술은 최대 30m의 오차가 발생하는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의 오차를 기준국 기반으로 보정해 더욱 정확한 위치를 확보하는 기술이다. 위도, 경도, 고도 등 절대 위치 값을 알고 있는 기준국에서 관측된 위치와 오차를 비교해 보정정보를 생성하고, 이를 로봇으로 전달한다. 로봇은 5G 통신으로 지연 없이 보정정보를 전달받아 목표구역을 정확하게 순찰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시연에서는 5G 자율주행로봇의 정밀한 운행을 위해 인공지능(AI) 기반의 카메라도 탑재했다. 다수의 차량이 함께 운행하는 정유 공장에서는 정확한 차선 인식이 중요하다. LG유플러스의 5G 자율주행로봇은 영상인식 기술을 이용해 시연하는 동안 한 번도 차선을 이탈하지 않는데 성공했다.

정유 공장에 특화된 순찰 기능도 선보였다. 열화상 카메라를 탑재한 5G 자율주행로봇은 지정된 고온 시설 위치에 도착하면 운행을 멈추고 시설의 온도를 탐지했다. 원격 관제실에서는 5G 통신을 통해 자율주행로봇이 전송하는 고화질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것도 가능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지능형 영상분석 솔루션과 유해가스감지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탑재하는 등 정유사 특화 기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통제되지 않은 교통 환경에서 공장내 다른 일반 차량들과 함께 운행하는 자율주행기술 고도화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융복합사업담당 상무는 “고온 시설이 다수 존재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유 업계에서는 24시간 순찰 가능한 자율주행 로봇이 핵심 설비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연내 실증을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본격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