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시장서 잘나가는 갤럭시…'깜짝 성장' 이유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0 09:01   수정 2020-09-20 09:07

중고시장서 잘나가는 갤럭시…'깜짝 성장' 이유는?


중고 거래시장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의 가격이 오르고, 거래량 비중도 함께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중고폰 기업간거래(B2B) 플랫폼 사업자 유피엠에 따르면 중고폰 거래량 중 삼성전자 스마트폰 비중은 2018년 49.1%, 2019년 54.9%, 올해(8월까지) 59.1%로 상승했다.

반면 같은 기간 애플의 비중은 2018년 36.7%에서 2019년 33.4%, 올해 29.3%로 줄었다.
LG전자 역시 2018년 10.7%에서 올해 10.2%로 소폭 감소했다.

애플의 경우 첫 5세대(5G) 통신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의 발표 시기인 오는 11월 이후 연말까지 애플 비중은 다소 오르겠지만, 지난 8월까지 추세를 볼 때 거래 비중이 전년보다 줄어드는 추이는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고폰 평균 거래 가격 역시 삼성전자의 오름세가 뚜렷했다. 삼성전자 중고폰 평균 거래 가격은 2018년 8만2283원, 지난해 8만6541원이다가 올해 10만9631원으로 10만원대에 진입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애플의 중고폰 평균 거래 가격과 격차를 좁혔다. 27만1006원이었던 2018년 애플 중고폰 평균 거래 가격은 올해 22만7676원으로 감소했다. 2018년 당시 애플의 3분의 1 수준이었던 삼성전자 중고폰 가격이 올해 2분의 1 수준으로 오른 것이다.

중고폰 시장에서 갤럭시가 거래 비중도 늘고 평균가격도 오른 이유는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라인업을 '갤럭시S' '갤럭시 노트' '갤럭시 Z' 등 프리미엄 위주로 재편하고, 이동통신 3사와 협업해 보상판매 등을 대폭 강화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유피엠은 국내 중고폰 거래량의 60~70%을 담당하는 업체다. 유피엠 플랫폼을 통해 거래된 중고폰은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총 316만4198개로, 지난해 동기(346만507개)보다 8.6%가량 줄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