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치' 장동윤, 전역 날짜 기다리는 '용 병장' 완벽 빙의 3종 스틸컷 공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1 10:33   수정 2020-09-21 10:35

'써치' 장동윤, 전역 날짜 기다리는 '용 병장' 완벽 빙의 3종 스틸컷 공개

써치 (사진=OCN)


병장 특유의 여유로움에 능글맞은 장난기까지, 다양한 매력이 더해졌다. OCN ‘써치’ 군견병으로 돌아온 장동윤의 이야기다.

오는 10월 17일 첫 방송되는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DMZ)에서 시작된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구성된 최정예 수색대 이야기를 담은 밀리터리 스릴러. 장동윤은 긍정, 열혈 청춘으로 무장한 말년 병장 용동진 역을 맡았다. 시간이 엄청 느리게 가는 것처럼 느껴진다는 말년 시절, 전역을 코앞에 둔 용 병장은 하루를 어떻게 보낼까. 이에 답하듯 ‘써치’가 오늘(21일) 부지런히 전역 날짜를 카운트 다운하는 그의 알찬 하루를 공개했다.

보통 말년은 한가해서 더 바쁜 시기라지만, 용 병장은 나름 부지런히 지루함을 달래고 있다. 농구로 체력을 단련하기도 하고, 막간을 이용해 대원들과 라면을 간식 삼아 나눠먹는 등 성격 좋은 사교성으로 부대 이곳저곳을 누비는 중이다. 특히 열띤 표정으로 대화를 리드하는 듯한 모습에선 군대 서열 1위인 말년 병장 아우라를 물씬 뽐내고 있다.

이외에도 군견을 훈련시키고 관리하는 주요 임무를 맡은 군견병이다 보니, 정찰 추적견의 주변 환경에도 열심히 신경을 쓴다. 부대 내 임시로 마련된 견사를 정비하기 위해 손수 삽을 들고 주변을 정리하는 컷으로 꾸준히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군견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용 병장답게, 해야 하는 일을 넘어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즐기는 분위기다.

이렇듯 장동 윤은이 번 공개된 스틸 컷에서 특유의 능글미(美)를 제대로 뽐냈다. 사전 공개된 인터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군대 말년 병장의 느낌을 많이 담았다”라고 밝힌 바. 예비군 6년 차인 만큼 직접 경험했던 군대 시절이 묻어나는 생활 연기로 용 병장에 완벽 빙의, 캐릭터와 일심동체가 된 듯한 연기력을 스틸 컷만으로도 증명하고 있다. 늠름한 남성미에 개구진 매력도 추가, 새롭게 돌아올 그의 캐릭터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한편 ‘써치’는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한 OCN 드라마틱 시네마 네 번째 프로젝트로, 영화의 날 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통해 웰메이드 장르물을 제작하기 위해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영화 ‘시간 위의 집’, ‘무서운 이야기’의 임대웅 감독이 연출을, 다수의 영화에서 극본, 연출을 맡았던 구모 작가와 고명주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미씽:그들이 있었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17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