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딸 식당 '맛집'으로 소개한 연예인, 법무부 멘토단 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1 11:44   수정 2020-09-22 16:45

추미애 딸 식당 '맛집'으로 소개한 연예인, 법무부 멘토단 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딸이 운영하는 식당을 본인의 단골 맛집으로 소개했던 연예인이 지난 5월 법무부 멘토단에 선정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논란이 일자 21일 법무부는 "객관적인 심사를 거쳐 선정했다"며 특혜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미애 장관 장녀 서모씨가 2014년 10월 서울 이태원에 개업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은 개업 석달여만인 2015년 2월 한 케이블 방송의 음식 프로그램에 맛집으로 소개됐다.

이 방송에서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 씨는 추 장관 장녀의 레스토랑을 자신의 단골 식당이라고 소개했다. 공교롭게도 지난 5월 법무부가 발족한 사회통합 이민자 멘토단에 줄리안 퀸타르트 씨가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다.

추미애 장관은 19대 국회의원 당시 정치자금 수백만원을 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사용한 것으로 확인돼 위법 논란이 제기된 상황이다.

추미애 장관 딸은 개업 1년여만에 식당을 폐업했다. 추 장관은 대정부질문에서 "딸이 치솟는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하고 폐업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추미애 장관 딸이 식당을 운영했던 건물 임대료는 크게 오른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미애 장관 딸이 식당을 운영하던 시절 임대료는 월 140만원이었는데 6년이 지난 지금 같은 장소의 임대료는 월 160만원이다.

법무부는 입장문을 통해 "2020년 5월 위촉된 '사회통합 이민자 멘토단'은 한국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한 이민자를 멘토로 선정하여 한국 사회 적응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의 목적으로 지난 2월 공모 절차와 내·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선정심사위원회의 객관적 심사를 거쳐 선정했다"고 밝혔다.

줄리안 측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너무나 사실과 다르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줄리안은 "2019년 추미애 장관님이 아니라 박상기 장관님 때부터 멘토단 활동을 시작했다. 공식적으로 위촉된 건 추미애 장관님 때인 게 맞지만 작년부터 시범으로 활동했다. 반응이 좋았다. 장관님이 바뀌고 딜레이되면서 시간상 추미애 장관님 때 위촉됐다. 홍보대사라고 하지만 홍보대사도 아니고 멘토단이다. 봉사하는 마음으로 활동하면 외국인의 이미지가 좋아지지 않을까해 시작한 건데 억울하다"라고 했다.

그는 "사장님(추 장관 딸)과 잘 알지 못하는 사이다. 내가 자주 간 식당 사장님이 추미애 장관님의 딸이라는 걸 이제야 처음 알았다. 내가 어떻게 알겠나. 당황스러웠고 너무나 억울하다. 이 기사 때문에 파투가 난 일들도 있고 피해를 많이 봤다"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잠도 못 잤다"고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