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 60대 이상 고령층이 '감염경로 불확실.위중환자' 비율 높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1 16:24  

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 60대 이상 고령층이 '감염경로 불확실.위중환자' 비율 높아

지난 한 달간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60대 이상 고령층에서 불확실한 감염경로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또 상대적으로 60대 이상 고령층이 상대적으로 위중한 상태로 집계됐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21일 정례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14일부터 9월 12일까지의 경기도 유행 역학 특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도에서는 처음으로 하루 확진자 100명을 넘겼던 지난 8월 14일부터 9월 12일까지 30일간, 총 2174명이 확진됐다. 이 중 60대 이상 고령자는 36.4% 수준이며 , 21일 0시 기준 30명이 사망해 단순 치명률은 1.38%다.


사망자 평균연령은 80.1세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50대 1명, 60대 1명, 70대 13명, 80대 12명, 90대 3명으로, 대부분 70세 이상 고령층에서 발생했다.

임 단장은 이날 "진단 시 경로 불확실로 분류된 사람은 333명으로 전체 2174명 중 15.3%였고 증상이 있어 보건의료기관에서 검사나 진료 과정 중 발견되는 경우가 많았다"며 "중증 상태로 후송되어 사망 후에 확진되는 사례도 소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도내 감염 경로 불확실로 분류된 333명과 그렇지 않은 1841명의 특성을 비교하면 60대 이상 고령 비율은 42.0% 대 35.4%로 감염 경로 불확실 쪽이 약 6.6%p 높다. 젊은 연령대에선 증상이 경미한 경우가 많아 검사나 진료를 받지 않아 발생한 차이로 추정했다.

생활치료센터가 아닌 의료기관에서 격리 치료를 받은 비율도 60.7% 대 50.7%로 경로 불확실 분류자가 약 10%p 높다. 현재까지 단순 계산한 치명률도 3.60%대 0.98%로 차이가 난다.

임 단장은 “경로를 모르는 채 확진되는 사람의 숫자가 뚜렷이 줄지 않으면, 진정 국면의 이번 유행은 다시 확산될 수 있다”며 “더불어 치료 자원의 추가 확보 필요성도 시급해진다. 아직 조심스럽게 살펴야 할 시기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21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18명 증가한 총 4174명으로, 도내 12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서울 동훈산업개발 관련 1명, 의정부백병원 관련 2명, 서울강남 KT1Q 관련 4명, 용인 동백어르신요양원 관련 1명 등이다.
한편 도는 21일 0시 기준 도내 총 15개 병원에 646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53.1%인 343병상이다.

경기수도권2 생활치료센터와 제3,4,5호 생활치료센터 등 총 4개 센터에는 지난 20일 18시 기준 175명이 입소하고 있어 17.2%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840명이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