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의 고백 "첫 발작 17살, 불안증·거식폭식 따라와…병과 함께 성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2 10:47   수정 2020-09-22 10:49

장재인의 고백 "첫 발작 17살, 불안증·거식폭식 따라와…병과 함께 성장"


가수 장재인이 오랜시간 심리적 고통을 받아왔다고 밝혔다.

22일 새벽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래된 앨범의 녹음을 끝낸 기념, 밤잠처럼 꾸준히 다닌 심리치료의 호전 기념 글을 남긴다. 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11년이 걸렸다"고 운을 뗐다.

장재인은 17살 때부터 발작 증세가 생겼다고 밝혔다. 그는 "18살에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 폭식 등이 따라붙기 시작했다. 아마 이것 만으로 같은 일을 겪은 사람들은 무슨 일인줄 알 것이다. 고생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치료를 한다고 했지만 맞는 의사 선생님 찾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고 당시엔 병원 가는 걸 큰 흠으로 여길 때라 더 치료가 못 되었다. 내가 살아왔던 환경도 증상에 크게 한몫 했을 거고"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렇게 이십대가 된 나는 24~29살 까지 소원이 제발 진짜 조금만 행복해지고 싶다였는데 그게 마음 먹고 행동한다고 해서 되는 건 아니더라. 좋은 생각만 하고 싶어도 열심히 살고 싶어도 마음 자체가 병이 들면 자꾸만 무너진다. 그렇게 긴 시간 나는 병과 함께 성장했고, 그것이 나의 일부가 되어 버렸다"고 말했다.


장재인은 오랜시간 자신을 고통스럽게 했던 병이 호전됐다고 밝혔다. 그는 "행복이란 단어 자체를 내려놓고, 낮은 자존감에 묶을 수 밖에 없는 삶을 지나온 걸 인정했고, 무엇보다 일년간 약을 꾸준히 복용했더니 많은 증상들이 호전됐다"고 전했다.

이전엔 약에 대한 반감으로 3개월 간 지속 복용한 것이 다였다고 덧붙였다.

장재인은 "18살에 앨범을 계획하며 내 이야기를 솔직히 하기로 다짐했다. 내가 그렇게 행한 이들을 보고 힘을 얻었기 때문이다. 어릴 적 나와 똑같은 일 겪고도 딛고 일어나 노래하는 가수를 보며 버텼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 내가 받은 그 용기를 내가 조금만이라도 전할 수 있다면"이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