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의 첫 SOS…궈핑 회장 "협력사, 비바람 함께 맞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3 13:50   수정 2020-10-23 00:32

화웨이의 첫 SOS…궈핑 회장 "협력사, 비바람 함께 맞자"


반도체 수급길이 사실상 원천 차단되는 등 미국 정부의 강력한 제재를 받는 중국 화웨이가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다며 생존을 주된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력사들엔 '장기적 파트너십'을 맺자고 간곡히 요청했다.

23일 궈 핑 화웨이 순환회장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화웨이커넥트 2020' 기조연설에 나서서 이 같이 밝혔다. 화웨이 최고 경영진이 지난 15일부터 시행된 미국 정부의 제재 문제와 관련해 직접 입장을 표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궈 회장은 이날 반도체, 칩셋 등 각종 부품 협력사들을 향해 강력한 '러브콜'을 보냈다, 미국이 구글과 퀄컴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재(OS)와 스마트폰용 칩셋을 공급하지 못하도록 규제한 데 이어 반도체 부품 수급길도 사실상 원천 차단한 상황에서, 외부의 지원이 그만큼 절실하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궈 회장은 "화웨이와 그간 함께했던 협력사들은 영업이익이 수십배 성장할 정도로 모두 승리라는 열매의 단맛을 봤다"며 "글로벌 파트너들에 비바람을 함께 맞을 장기간의 협력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미국의) 화웨이 제재는 바로 공급체인에 가해지고 있다. 화웨이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 공급체인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화웨이는 지속적 투자를 통해 파트너의 실력을 향상시키고 합리적인 수익을 보장해주며, 이를 통해 화웨이와 파트너사의 공동 성장을 실현하고 있다"고 밝혔다.

궈 회장은 "지속적인 탄압으로 화웨이는 경영상의 큰 압박을 견뎌내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나무가 뿌리를 깊이 내려야 잎이 자라는 것처럼 (미국의 제재와 같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화웨이는 파트너들을 위해 기초혁신, 표준, 인재, 사회적 책임 등을 위해 글로벌 파트너사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궈 회장은 미국의 민주주의 저항정신을 노래한 윌트 휘트먼의 대표적인 싯귀 '언제나 태양을 향해 서라. 그러면 그림자는 당신의 뒤에 설 것'이라는 문구를 인용하며"우리는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의 엄청난 성장 기회에 직면해 여러 협력사와 함께 이 영역에서 새로운 장을 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지난 15일전까지 대량 비축한 재고 부품으로 버틸 계획이다. 다만 오는 11월 미국 대선 이후에도 지금과 같은 고강도 제재가 계속되면 존폐의 갈림길에 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내년 화웨이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4.3% 수준으로 폭락할 것으로 봤다. 올해 15.1%로 예상되는 화웨이의 점유율이 1년 만에 10%포인트 이상이 떨어지는 것이다.

한편 화웨이는 이날 5세대(5G) 통신 기술 기반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애플리케이션, 커넥티비티 등 5대 기술에 기반한 성과와 비전을 소개했다. 화웨이커넥트는 화웨이가 매년 고객사 및 협력사, 개발자, 애널리스트, 미디어 등을 초청해 기술과 사업 성과를 소개하고 성과를 제시하는 대표적인 기술행사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