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2’ 조승우X배두나, 이준혁 납치범 정체 밝혀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7 11:10   수정 2020-09-27 11:11

‘비밀의 숲2’ 조승우X배두나, 이준혁 납치범 정체 밝혀냈다

비밀의 숲2(사진=방송화면캡쳐)

쉬이 안심할 수 없는 tvN ‘비밀의 숲2’의 폭풍 전개가 또 한 번 안방극장을 휩쓸고 지나갔다. 조승우X배두나가 완벽 공조로 이준혁 납치범이 통영 사고의 유일한 생존자라는 사실을 밝혀냈지만, 이준혁의 생사는 아직 미지수이기 때문.

지난 2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 13회는 수도권 평균 7.8%, 최고 8.6%, 전국 평균 7.2%, 최고 8%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4.8%, 최고 5.3%, 전국 평균 4.6%, 최고 5.1%를 나타내며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 짙은 안갯속에 가려져 있던 서동재(이준혁) 납치범의 정체가 드디어 밝혀지며 충격을 안겼다. 지난 첫 회 ‘비밀의 숲2’의 포문을 열었던 통영 사고의 유일한 생존자 김후정(김동휘)이었던 것. 최빛(전혜진)과 우태하(최무성)가 더 이상 수사를 하지 못하게 손발을 묶어놓았음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황시목(조승우)과 한여진(배두나)의 완벽한 공조가 만들어낸 결실이자 시청자들을 경악시킨 최고 반전이었다.

가짜 목격자 전기혁(류성록)을 중심으로 파고 들었던 황시목과 한여진이 생각지도 못한 통영 생존자 김후정에게 눈을 돌릴 수 있었던 건 아주 뜻밖의 사건에서 비롯됐다. 실종 직전 서동재에게 배당됐던 중학생 학교폭력 가해자가 이번엔 노래방 주인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고, ‘뒤에서 가격하고 감금’하는 이들의 수법이 서동재 납치 수법과 비슷하다고 느낀 정민하(박지연) 검사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황시목을 찾아온 것. 서동재 실종 당일, 가해학생들이 범행 현장과 도보로 10분도 안 되는 곳에 있었다는 점 역시 의심해볼 만했다.

그러나 황시목의 날카로운 눈에 들어온 것은 따로 있었다. 정민하가 들고 온 학폭 피해자와 가해자의 단체 사진에서 유심히 들여다봐야만 보이는 남자 아이들 간의 은근한 서열이 포착된 것. 언뜻 보기엔 친근하게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그 팔로 피해 학생의 어깨와 목을 짓누르고 있었다. 정민하가 짚어주지 않아도 황시목이 단번에 피해 학생을 알아차릴 수 있었던 이유였다. 그리고 이 구도는 최빛에 의해 언론에 공개된 통영 세 친구의 사진과 정확히 일치했다.

이를 토대로 황시목과 한여진이 도출해낸 가설은 다음과 같았다. 첫째, 김후정은 사망한 두 친구에게 중학교 시절 ‘왕따’를 당했고, 대학생이 된 현재 바다로 데려가 빠트려 ‘설거지’를 했다. 둘째, 서동재는 지난 몇 년간 청소년 학교 폭력을 사건을 전담했으니, 위 단체사진을 보고 통영 세 친구의 사진을 떠올렸을 것이다. 최빛의 약점을 캐기 위해 통영 사고 관련 인물들에게 전화를 돌린 서동재가 김후정에게만 또다시 연락을 취했던 이유였다. 셋째, 만약 앞선 두 가설이 사실이라면, 김후정에겐 서동재의 전화 한 통이 청천벽력과도 같았을 것. 서동재를 납치할 동기도 충분했다.

그런데 문제는 김후정이 현재 범행이 발생한 동네에 거주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그래도 황시목과 한여진에게 위와 같은 의심이 세곡지구대처럼 헛물을 켜는 일이라도, 의혹이 있는 이상 당연히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였다. 이에 한여진은 그 즉시 시청에서 주택등기부를 열람했고, 김후정이 과거 그 동네에 살았었다는 기록을 찾아냈다. 이제 김후정을 대면할 차례였다.

황시목과 한여진은 곧바로 김후정의 작업실을 찾아갔다. 경찰과 검찰의 신분증을 본 김후정은 “서동재 검사 아시죠”라는 한여진의 질문에 크게 동요하더니 이내 도주를 시도했다. 황시목은 도망가는 김후정을 쫓았고, 한여진은 서동재가 감금된 것으로 추정되는 작업실 안으로 향했다. 긴장감이 절정에 다다른 순간, 마침내 잠긴 문을 풀고 방 안으로 뛰어들어간 한여진은 이내 무슨 냄새를 맡았는지 코부터 틀어막았다. 한여진은 ‘살아 있는’ 서동재를 찾아낼 수 있을까. 끝까지 예측이 불가한 전개에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가 절정으로 치솟았다.

‘비밀의 숲2’ 14회는 오늘(27일) 일요일 밤 9시 tvN 에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