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논란 니콜라, 신차 출시행사 연기에도 '주가는 급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01 10:35   수정 2020-10-22 00:32

사기 논란 니콜라, 신차 출시행사 연기에도 '주가는 급등'


사기 논란에 휩싸인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가 12월로 예정된 신형 전기 픽업트럭 출시 행사를 연기했다.

AFP·로이터 통신은 니콜라가 오는 12월3일 예정이었던 '니콜라 월드' 행사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모일 수 있는 시점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니콜라의 기술력을 둘러싸고 사기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신차 출시 행사가 연기됐지만, 회사의 주가가 급등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니콜라는 행사 연기와 함께 내년 4분기 애리조나주 공장 준공과 차량 시제품 마무리, 대량생산 개시 등의 목표를 담은 일정표를 발표했고, 이후 3주가량 하락세를 이어가던 니콜라의 주가가 14.5% 반등했다.

니콜라는 유럽연합(EU)과 미국 캘리포니아주 등이 최근 수소 경제, 가솔린 차량의 단계적 퇴출 등과 관련한 정책을 내놓은 점을 들며 이런 친환경 교통 솔루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자사가 친환경 트럭과 레저용 차량(RV), 수소충전소 등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개발 일정과 관련해서는 내년 4분기까지 애리조나주 쿨리지의 생산설비 1단계를 완공하고, 올해 말까지 독일 공장에서 트럭 시제품을 출시한 뒤 내년 하반기 중 대량생산 체제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니콜라는 지난달 공매도 투자업체 힌덴버그 리서치가 이 회사를 '복잡한 사기꾼'이라고 묘사한 보고서를 내놓으면서 논란에 휘말렸다. 수소 트럭을 생산할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사기 논란과 관련 니콜라는 제기된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지만 회사의 창업자 겸 의장이었던 트레버 밀턴은 갑작스레 사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