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테슬라 부품사 명신산업 다음달 유가증권시장 상장…증권신고서 제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13 09:47   수정 2020-10-30 15:28

[마켓인사이트]테슬라 부품사 명신산업 다음달 유가증권시장 상장…증권신고서 제출

≪이 기사는 10월12일(19:18)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미국 테슬라를 고객으로 둔 자동차 부품업체 명신산업이 다음달 공모 청약을 받고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명신산업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다고 12일 공시했다. 명신산업은 상장예정주식수의 38.6%인 1572만8791주를 공모한다. 이 중 524만2930주는 신주 발행, 1048만5861주는 구주 매출이다.

일반 공모 청약일은 다음달 12~13일이다. 희망 공모가는 4900~5800원으로 다음달 5~6일 기관 수요 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다. 공모로 조달하는 금액은 공모가에 따라 771억~912억원 사이다. 공모가 기준 예상 시가총액은 1998억~2365억원이다. 대표 주관회사는 미래에셋대우와 현대차증권이다.

명신산업은 자동차 차체 부품을 만든다. 강판을 고온 가열했다가 급속 냉각해 모양을 내는 핫스탬핑 공법으로 차체 부품을 경량화시킨 게 강점이다.

이런 부품 경량화 덕분에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를 고객사로 확보했다. 중국 전기차 업체에도 제품을 공급한다.

지난해 매출 7757억원 가운데 63%인 4859억원은 현대·기아차를 통해, 37%인 2898억원은 테슬라 등 글로벌 전기차 회사를 통해 나왔다.

현대·기아차와 테슬라 모두 경량화 부품 사용을 늘리면서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125.4% 급증했다. 지난해 영업이익도 596억원으로 같은 기간 326.8% 늘었다.

명신산업은 코스닥 상장사인 엠에스오토텍 자회사다. 상장 후 엠에스오토텍 지분율은 32.3%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