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5월 통신 대전...공짜폰 넘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09-05-04 17:47  

[리포트] 5월 통신 대전...공짜폰 넘쳐

앵커> 요즘 공짜폰이 많습니다. 이동통신 업체들이 갖가지 이유로 보조금을 많이 올렸습니다. 다음달 KT와 KTF 합병을 이유로 가입자를 많이 확보한다는 것이 이유인데 보조금보다는 요금을 내리는 것이 더 좋지 않냐는 지적입니다. 박성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용산입니다. 상가 마다 공짜폰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한 가게에 들어가봤습니다.

점원이 내놓는 폰은 요즘 최신폰인 터치폰입니다. 하지만 일부 폰은 공짜입니다.

<이동통신 대리점 관계자>
“이것은 삼성전자에서 나온 햅틱 1 모델인데요. 원래 가격이 60만원 중반인데 약정조건에 따라 무료도 가능합니다. LG전자의 쿠키폰도 60만원 정도인데 공짜로 살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에는 보조금이 더 많습니다.

<이동통신 대리점 관계자>
“옴니아인데요. 이 모델 또한 원래 가격은 100만원에 육박하지만 약정을 묶으면 20만원대에 가능합니다.”

공짜폰이 생기는 구조는 조금 복잡합니다. 이동통신 회사에서 2년 약정을 이유로 할부 지원금을 내주고 거기에 비싼 요금제에 가입할수록 추가 지원금이 늘어납니다. 또 가입자 확보를 위해 대리점에 장려금을 늘리면 이 장려금이 보조금으로 바뀝니다.

다음달 1일 KT와 KTF의 합병을 앞두고 이동통신 회사간에 가입자 확보를 위해 보조금을 대폭 늘렸습니다.

<이동통신 대리점 관계자>
“6월에 KT와 KTF 합병을 앞두고 시장 선점을 위해 SK텔레콤과 KTF가 보조금을 더 늘리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월 번호이동 가입자는 35만명 수준이었지만 4월은 70만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만큼 시장 경쟁이 세졌다는 증거입니다.

<박성태 기자>
핸드폰을 싸게 살 수 있다는 것은 소비자에겐 분명 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요금을 내릴 수 있는 부분이 다 이렇게 없어지는 것 아닌지 우려됩니다. WOW-TV NEWS 박성태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